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개구리 도지코인…"1달러 가자"더니 하루새 홀로 30%폭락

20일 도지 데이를 앞두고 개인 투자자들은 트위터에 도지코인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합성 사진을 올리고 있다.[트위터 캡처]

20일 도지 데이를 앞두고 개인 투자자들은 트위터에 도지코인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합성 사진을 올리고 있다.[트위터 캡처]

이쯤 되면 ‘청개구리’ 행보다. 연일 폭등하던 암호화폐 도지코인이 21일 급락세로 돌아섰다. 전날 다른 암호화폐들이 하락할 때 ‘나 홀로 상승’ 하더니 하루가 지나자 ‘나 홀로 하락’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암호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1일 오전 10시 33분 현재 도지코인 가격은 개당 31.54센트다. 24시간 전보다 18.31% 하락했다. 20일 오후 11시까지 개당 38센트로 시가총액 500억 달러를 넘겼던 도지코인 가격은 날이 바뀌자 급락했다. 21일 오전 6시에는 개당 28센트까지 떨어지며 24시간 전 기준으로 약 30%의 하락률을 기록하고 있다. 1달러 고지는 언감생심이 됐다.
21일 오전 10시 암호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올라온 주요 암호화폐 시세. 도지코인만 나홀로 내리고 있다.[코인데스크 캡처]

21일 오전 10시 암호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올라온 주요 암호화폐 시세. 도지코인만 나홀로 내리고 있다.[코인데스크 캡처]

도지코인의 움직임은 정확히 다른 암호화폐와 정반대다. 전날 도지코인이 오를 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다른 암호화폐들은 모두 3~6%의 하락률을 보였다. 하지만 21일 비트코인이 1~2%의 상승세를 보이고, 이더리움은 8% 이상 급등하고 있다. 코인데스크에서 거래되는 주요 암호화폐 중에 이날 오전에 하락세를 보이는 암호화폐는 도지코인뿐이다.
 

“1달러 가자”던 도지데이에 정작 폭락  

20일 도지 데이를 앞두고 개인 투자자들은 트위터에 도지코인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합성 사진을 올리고 있다.[트위터 캡처]

20일 도지 데이를 앞두고 개인 투자자들은 트위터에 도지코인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합성 사진을 올리고 있다.[트위터 캡처]

도지코인의 급락은 미국의 개인투자자(개미)들이 외치던 ‘도지데이(DOGE DAY)’에 진행됐다. 도지데이는 도지코인의 기원을 따져보자는 개인 투자자들의 장난스러운 움직임에서 시작된 대규모 투자 움직임이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도지데이 오후의 기원”이란 글을 올리며 도지코인의 기원이 고대 로마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농담을 덧붙인 게 계기다. 
 
머스크의 글에 흥미를 느낀 일부 개인 투자자들은 “도지데이까지 가격을 1달러까지 끌어올리자”며 도지코인 매수에 나서왔다. 이들이 도지데이로 지목한 날짜가 바로 지난 20일이다. 그런데 정작 도지데이에 가격이 폭락한 것이다. 막상 당일이 되었는데도 도지코인 가격이 급등하지 않자 실망한 매물이 쏟아진 탓으로 보인다.
지난 2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올린 이미지. 도지코인을 상징하는 시바견이 달 착륙을 한 모습을 그렸다.[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지난 2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올린 이미지. 도지코인을 상징하는 시바견이 달 착륙을 한 모습을 그렸다.[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롤러코스터를 탄 도지코인은 올해 초 벌어진 게임스톱 사태와 닮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 “도지코인 돌풍은 올해 초 게임스톱 주식을 대거 사들였던 ‘레딧 개미’를 연상시킨다”며 “도지코인 개미들은 게임스톱 개미들처럼 레딧의 증권방에 모여 도지코인을 사들인다”고 전한 바 있다. 
 
당시 미국 개미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에서 뭉쳐 게임스톱 주식을 사들인 것처럼 이번 도지코인 열풍도 레딧 이용자들이 주도했다. 당시에도 게임스톱에 대한 관심이 식자 게임스톱 주가는 고점 대비 2배 이상 급락했다. 
 
마이클 노보그라츠 갤럭시 디지털 CEO는 미 CNBC에 “도지코인은 게임스탑과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코인인 도지코인에 어린 투자자들이 흥분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에는 현재 비트코인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의 자본이 투입되고 있지만 도지코인에는 현재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 단기 투자는 위험하다”고 말했다.
 

美 쇼핑몰, 도지코인 결제수단 채택

스마트폰으로 본 도지코인 웹사이트의 모습.[사진 셔터스톡]

스마트폰으로 본 도지코인 웹사이트의 모습.[사진 셔터스톡]

투자 위험을 경고하는 목소리에도 도지코인을 결제수단으로 받아들인 곳도 등장했다. 미국의 전자제품 전문 온라인 쇼핑업체인 뉴에그다. 
 
21일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뉴에그는 전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비트페이를 통한 공식 결제 수단으로 도지코인을 받기로 했다”며 “결제할 때 비트페이를 통해 도지코인으로 결제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뉴에그는 전자제품을 주로 취급하는 온라인 유통업체다. 2014년에는 비트코인을 지불 수단으로 채택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