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희숙 "'백신 잔뜩 사면 안된다' 장담하던 총리 도주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대정부 질문을 앞두고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할 총리가 “도주”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석 달 전 국회에 와서 정세균 총리는 ‘치료제를 가장 먼저 활용한 후 수입 백신을 쓴다. 국내 백신을 개발할 것이기 때문에 수입 백신을 잔뜩 사놓으면 안 된다’, ‘다른 나라들이 왜 여러 종류 백신을 확보하는지는 다른 나라 가서 물어봐라’, ‘우리는 가장 빨리 코로나를 극복하는 나라 중 하나가 된다’라며 백신 수급을 염려하는 의원을 호통쳤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무엇이 잘못된 판단이었고, 앞으로 개선책은 무엇인지를 밝히는 조치가 필요한 상황에 “그는 대선을 준비한다며 후임자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사라졌다”며 어이없어했다.  
 
윤 의원은 “국민이 얼마나 만만하면 이러느냐”며 “백신을 확보할 필요가 없다고 방송에서 수십차례 주장했던 사람을 청와대 방역 책임자로 기용하고, 그간 백신을 걱정하는 상대를 정쟁으로 밀어붙이던 총리는 도주시켰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최소한의 책임성도 헌신짝처럼 내던지는 정부가 앞으로는 제대로 할 것이라 국민이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느냐”며 글을 마쳤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