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시즌 2승 실패…팀타율 1위 보스턴 타선 4회 폭발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에서 투구하는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에서 투구하는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시즌 2승 도전에 실패했다. 장타를 5개나 내주는 등 보스턴 강타선에 무너졌다. 
 

4회 보가츠에게 3점 홈런 내줘
안타 8개 중 5개가 2루타 이상 장타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메사추세츠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5이닝 4실점했다. 1-4로 뒤진 6회 말 마운드를 내려왔다. 5이닝 8피안타 4실점. 사사구는 없었으나 탈삼진은 2개 뿐이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3.00으로 뛰었다. 토론토가 2-4로 지면서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2패(1승).
 
예정보다 이틀 더 휴식하고 등판했지만 류현진은 평소보다 패스트볼 구속이 나오지 않았다. 보스턴 타자들은 류현진의 떨어지는 공에도 잘 대응했다. 자세를 낮춰 정확하게 때려냈다. 20일 현재 팀 타율(0.288)과 OPS(출루율+장타율) 1위인 보스턴 타선을 극복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1회 말 선두타자 키케 에르난데스를 유격수 땅볼, 크리스티안 아로요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3번 타자 J.D 마르티네스에겐 깊숙한 중견수 쪽 타구를 허용했으나 랜달 그리척이 잡았다. 2회엔 선두타자 보가츠에게 2루타를 맞았다. 보가츠가 친 타구가 강하게 날아갔고,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타구 판단을 잘못해 머리 위로 넘어갔다. 하지만 후속 타자 3명을 모두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3회는 바비 댈벡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케빈 플라웨키를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잡았다. 키케 에르난데스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3루수 땅볼 아웃으로 처리했다. 4회초엔 보 비솃이 솔로홈런을 쳐 토론토가 1-0으로 앞섰다.
 
류현진은 4회 무너졌다. 아로요와 마르티네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뒤 잰더 보가츠에게 스리런포를 맞았다. 펜웨이파크의 상징인 높은 왼쪽 담장 그린 몬스터를 훌쩍 넘어갔다. 류현진은 마윈 곤잘레스에게 2루타, 바비 달벡에 3루타를 맞고 4점째를 내줬다. 2사 3루에서 플라웨키를 땅볼로 처리해 추가실점은 막았다.
 
5회에도 아로요에게 2루타를 내준 류현진은 유격수 비솃의 실책까지 나오며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땅볼과 뜬공을 이끌어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