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 광양 야산서 방화 추정 불…1시간 40여분만에 진화

20일 전남 광양시 옥룡면 야산에서 불이나 1시간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광양시 산불 진화 [산림청 관계자 제공=연합뉴스]

광양시 산불 진화 [산림청 관계자 제공=연합뉴스]

산림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9분께 옥룡면 동곡리 일원 야산에서 불이 나 0.1㏊가 불탔다.
 
당국은 산불 전문진화대 30명과 공무원 20명, 소방 20명 등 진화인력 72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펼쳤다.
 
당국은 올해 광양에서 발생한 4건의 산불 중 3건이 한 달 사이 동곡리 일대에 집중됐다는 점에서 방화를 의심하고 있다.
 
산림청 관계자는 "산불을 낸 사람은 관련법에 따라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산불이라도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으니 산불에 주의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