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유럽의약품청 "얀센, 특이 혈전 사례 관련 가능성"

존슨앤드존슨 얀센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존슨앤드존슨 얀센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유럽의약품청(EMA)이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의 매우 드문 사례와 관련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다만 백신 접종의 이점이 여전히 위험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EMA는 이날 약물감시위해평가위원회(PRAC) 회의 후 성명을 통해 얀센 코로나 백신에 대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의 매우 드문 부작용을 제품 정보에 명기하라고 지시했다.  
 
EMA는 또 지금까지 미국에서 700만명이 넘는 사람이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면서 이 중 8건 이상의 비정상적인 혈전 사례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700만명 이상(13일 기준)이 얀센 백신을 맞았다. 이들 사례는 주로 60세 이상 여성에게 백신 접종 후 3주 이내에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EMA는 얀센 백신을 접종해서 얻는 이점이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보고된 낮은 혈소판 수를 동반하는 혈전은 매우 드물다고도 했다.  
 
EMA는 그동안 미국에서 얀센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나타난 특이 혈전의 매우 드문 사례를 검토해왔다.
 
현재까지 밝혀낸 것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나 얀센의 백신을 맞은 뒤 나타난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혈전증’이 ‘헤파린 유도 혈소판 감소증’(HIT)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미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3일 얀센 백신 접종자들 중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이 나타난 사례 6건을 근거로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이후 미국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이 백신의 접종을 중지하거나 도입을 연기하고 있다. CDC 산하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얀센 백신의 안전성을 재검토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