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석 의장 "백신도입 협조해달라"…유럽의회 의장 "수용 노력"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국회에서 사쏠리 유럽의회 의장과 화상회담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국회에서 사쏠리 유럽의회 의장과 화상회담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0일 다비드 시솔리 유럽의회 의장에게 "유럽에서 생산된 백신이 적시에 한국에 도입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이날 사솔리 의장과의 화상 회담에서 "코로나19 팬더믹은 협력과 연대 없이는 해결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사솔리 의장은 "현재 백신 공급망이 많은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백신 문제를 우선순위로 둬 처리할 것이며, 박 의장이 말한 내용을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해서는 "일본이 엄격한 국제기준을 준수하고 투명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며 "처리 과정에서 한국 등 인접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서는 "당사자인 한국의 입장을 존중해달라"며 "유럽연합(EU)이 대북제재를 이행하면서도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를 위해 일관된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에 사솔리 의장은 "유럽의 정신은 민주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편에 서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