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어머니 젖 먹이는 며느리…中 발칵 뒤집은 돌조각상

중국 동부 저장성 후저우 잉판샨 공원에 있는 돌상. 이 공원은 이 돌상을 철거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사진 웨이보=SCMP

중국에서 며느리가 시어머니에 젖을 먹이는 형상의 돌조각상이 논란 끝에 철거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저장성 후저우 잉판샨 공원은 해당 돌상을 철거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돌상은 고대 복장을 입은 한 여성이 상의를 들어올려 가슴 한쪽을 내놓고 나이 많은 여성에게 젖을 물리는 형상이다.  
 
돌상은 원나라(1260~1368) 때 구오쥐징(곽거경·郭居敬)이 효에 대한 유교적 가치를 가르치기 위해 당시 민간에서 전해지는 효자 이야기 24편을 수집해 편찬한 책 ‘24효’(二十四孝)의 한 가지 사례를 형상화한 것이란 설명이다.
 
돌상은 당나라(618~907) 때 한 여성 관료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이 관료는 시어머니가 나이 들어 이가 모두 빠지자 매일 모유를 먹여 시어머니의 건강을 돌봤다. 
 

중국 동부 저장성 후저우 잉판샨 공원에 있는 돌상. 이 공원은 이 돌상을 철거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사진 웨이보=SCMP

“현대 가치와 충돌” 비판 쏟아져 

논란은 지난주 한 관광객이 돌상을 보고 공원 측에 현대 사회의 가치와 어긋난다고 항의하면서 시작됐다. 공원 측은 처음엔 “민원을 제기한 분이 아직 어려서 효도의 의미를 모르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이 관광객은 사진과 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올렸고, 온라인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대중은 돌상에 묘사된 행위는 현대의 가치와 충돌한다며 반발했다.
 
중국 SNS인 웨이보에서 한 네티즌은 “현대 세계에서 시어머니에게 젖을 먹이는 여성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나? 불편한 마음을 들게 하고 아이들을 잘못된 길로 이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우리는 모든 전통을 따를 필요는 없다. 좋은 것은 지키고 나머지는 무시할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아들은 또 낳으면 된다”며 죽여…이게 孝? 

효(孝)는 고대 중국 문화에서 강력한 역할을 한 건 사실이지만, 24효에 나온 이야기 중엔 현대에 들어선 부정적이고 부적절하게 받아들여지는 사례도 많아 비판의 대상이 되곤 한다.  
 
한 예로 한나라(25~220) 때 궈주라는 남성의 사례를 들 수 있다. 이 남성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가난에 빠져 어머니를 봉양하기 어렵게 되자 아들을 죽였다고 한다. 그는 부인에게 “아들은 또 낳으면 되지만, 어머니는 다시 가질 수 없다”는 말을 했다. 살해한 아들을 묻기 위해 땅을 파자 금항아리가 나와 신이 효자를 도왔다는 것이 이야기의 결말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