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오세훈 ‘박원순 성희롱’ 사과에 “적극 환영”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등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등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은 20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공식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오늘 오세훈 서울시장이 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사과문을 내고 구체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밝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 대변인은 “지난달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처음 꺼낸 말은 용서였다”며 “진심어린 사과가 이뤄진다면, 가해자들의 잘못을 용서하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피해 사실을 축소하고 2차 가해를 저질렀던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관계자들은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향한 부당한 위력은 이제 끝나야 한다”며 “피해자가 긴 고통의 터널을 지나 이제 제자리로 돌아가려고 한다. 그가 평범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은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전임 시장 재직 시절 있었던 성희롱, 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직 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발생 즉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와 서울시 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업무 복귀를 지원하고 성비위 사건에 대해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오 시장은 당시 박 전 시장 장례식을 서울시 기관장(葬)으로 치르고 분향소를 설치한 책임자에 대한 인사조치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