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집 의협회장, 靑 1인시위 "'보은인사' 기모란 파면"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0일 청와대 앞에서 기모란 방역기획관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제공]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0일 청와대 앞에서 기모란 방역기획관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제공]

청와대가 방역기획관을 신설하고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기용하자 의학계가 반발하고 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20일 청와대 앞에서 기 기획관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최 회장은 기 기획관이 과거 의협이 주장한 '중국인 입국 금지'에 반대했다는 점, 해외의 백신 접종 초기 "한국은 백신 급하지 않다" 등 발언을 한 점 등을 거론하며 "기 기획관은 일관되게 정부의 방역 실패를 합리화하거나 정당화시키는 근거만 주장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은 정부의 코로나 방역 정책 실패를 바로잡을 전문가가 필요한 때"라며 "성공하지 못한 방역을 오히려 옹호하는 전문가는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회장은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 대유행을 겪고도  백신을 왜 미리 확보하지 못했는지 강하게 비판하던 시기에, 기 기획관만 백신을 미리 구매할 필요가 없다고 하는 등 잘못된 정책을 잘하는 것처럼 호도했다"며 "방역기획관 자리에는 의학전문가 의견을 무시하는 사람이 아니라, 의협 그리고 의사 회원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마련해 낼 수 있는 인물이 임명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청와대의 기 기획관 기용에 대해 "실질적 방역 정책이 아니라 현 정권 방역 홍보의 연장선에 불과하다"라며 "방역기획관 신설 의미를 퇴색시키는 청와대의 보은 인사에 매우 실망하며, 이번 일은 향후 정부 방역 실패 요인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