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났네 신났어" 野 조롱 김상희 의장석 오르자…국민의힘 퇴장

국민의힘 의원들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전날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조롱성 발언을 한 데 이어 사과 없이 이날도 국회 의사 진행을 위해 의장석에 서자 항의하며 퇴장했다.
 
의원들은 김 부의장을 향해 “부의장 자격이 없잖아” “들어가세요!” “사과하세요” “이렇게 해놓고 사과도 없이 회의를 진행할 수 있습니까”라며 고성을 질렀다.
 
김 부의장은 이에 대해 별다른 언급 없이 질의 순서인 양향자 민주당 의원을 향해 “질의하세요”라고 의사진행을 이어갔다.
 
계속되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로 장내가 소란해지자 김 부의장은 “참”이라는 탄성을 내뱉기도 했다. 당시 국민의힘은 질의 순서가 끝난 상황으로, 이들은 모두 퇴장했다.
 
앞서 이날 대정부질문 직전 국민의힘 원내부대표단은 국회의장실을 찾아 전날 발언에 대한 김 부의장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사과하지 않으면 의사진행을 허용할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김 부의장은 대정부질문에 나선 허 의원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 선거 중립성 문제를 지적하고 연단에서 내려올 당시 허 의원을 격려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했다.
 
당시 김 부의장의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여서 해당 발언은 본회의장에 그대로 방송됐다.
 
허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는 순간 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평소 후배 여성 의원에게 건네주던 위로와 격려의 따뜻함은 온데간데없고 오직 야당에 대한 비아냥과 차가운 오만함 만이 가득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차라리 제 개인에게 따로 말씀하셨더라면 하는 생각도 해봤다. 그러나 참담하지만 그 발언은 분명 저를 포함한 야당 의원들을 향해 있었다”라면서 “사과하지 않는다면 그 발언으로 인해 모욕을 당한 의원들과 함께 국회 윤리특위에 징계안을 제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부의장에서 사퇴하실 것을 요구할 수밖에없다”고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