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숭실대 최대선 교수팀, 과기정통부 엣지 AI 보안 기술 개발 과제에 선정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는 IT대학 소프트웨어학부 최대선 교수 연구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공모한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 지원 사업 중 〈엣지 AI 보안을 위한 Robust AI 및 분산 공격탐지기술 개발〉 과제에 선정돼 6년 간 총 37.5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추진하는 해당 사업은 ICT 전문 연구실을 선정하여 ICT R&D 정책을 실현하고 차세대 ICT 서비스 환경을 위한 정보보호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최대선 교수 연구팀은 AI 시스템을 위협하는 다양한 보안 위협에 대응하는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인공지능 스피커, 지능형 CCTV, 자율자동차 등 기기 단위에 AI 시스템을 탑재하는 엣지 AI 시스템에 대한 기만 공격, 정보 탈취 등 보안 위협을 분석하고, 대응 보안 기술을 연구할 계획이다.
 
해당 연구는 숭실대 소프트웨어학부 최대선 교수가 책임자로, 숭실대 소프트웨어학부 조효진 교수, 정민영 교수가 참여하며 공동연구기관으로 공주대 서창호 교수, 부산외국어대 박호성 교수가 함께 한다.  
 
‘얼굴인식 AI를 속이는 기만공격’ 기술 개발 등 AI 보안 분야에서 많은 연구를 수행해온 최대선 교수는 “앞으로 AI가 널리 활용되면 될수록 다양한 보안 공격이 등장하여 이용자의 안전성이 위협받게 될 텐데, 본 과제를 통해 이러한 위협을 미리 진단하고 방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여 이용자 안전과 서비스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개발하고 기술 이전과 사업화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숭실대는 지난 2020년 6월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대학ICT연구센터(ITRC) 지원사업에 AI보안연구센터(센터장 정수환)가 선정돼 최대 8년간 6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