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 무너지냐"는 정청래에···진중권 "콘크리트 지지 무너질것"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사위원장설을 다룬 언론 보도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것을 두고 "제가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하늘이 무너지기라도 하느냐"라고 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하늘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콘크리트 지지층이 무너질 것”이라고 직격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정 의원의 이 같은 주장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김어준에 공중파 마이크를 주는 거랑 비슷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그는 또 민주당을 겨냥해 “뭐, 좋은 일입니다. 지금 정신 차리면 골치 아프거든요”라며 “윤호중 원내대표에 정청래 법사위장. ‘우(右) 친문 좌(左) 깨문’ , 잘들 하는 짓”이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김근식 비전전략실장은 페북에 “정 의원이 법사위원장 됐다고 억장이 무너지는 게 아니다”라며 “국민의 매를 맞고도 정신 못 차리고 법사위원장 방망이를 그대로 휘두르겠다는 민주당의 오만과 독주에 억장이 무너지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정 의원의 반응에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아직은 힘없는 국민의힘에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비꼬았다.
 
조 의원은 “야당 법사위원으로서 '정청래 법사위원장'을 기대한다. 국민의힘이 손해 볼 것 같지 않아서다”라며 “막말 측면만 봐도 정 의원은 후임으로서 ‘적격’”이라고 했다.
 
이어 “정 의원은 당 최고위원 시절 당시 ‘선배’에게 ‘사퇴한다고 공갈친다’는 막말로 설화를 빚었다”며 “현직 대통령을 향해 빨리 죽으라는 뜻의 ‘명박박명(薄命)’, 현직 대통령은 물러나라는 뜻의 ‘바뀐 애(박근혜)는 방 빼’라는 글을 썼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안중근 의사까지 끌어들일 때도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달라고 하면 청탁이냐’고 앞장섰다”고 날을 세웠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