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 김강훈 "9살 때 슬럼프 왔었다…여친 질문은 노코멘트"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역 강하늘과 김강훈이 '라디오스타'에서 재회한다. 폭풍 성장한 김강훈은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  

 
내일(2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입만 열면 미담과 진지함이 줄줄~ 재미는 없지만 시청자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게 하는 배우들 강하늘, 김강훈, 하니, 강영석과 함께하는 '괜찮아 꿀노잼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강훈은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영화 '엑시트'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특히 지난 2019년 방영돼 큰 사랑을 받은 '동백꽃 필 무렵'에서 엄마를 지키려고 애쓰는 8살 꼬마 필구를 찰떡같이 연기해 대세 아역 배우로 떠올랐다.
 
그런 가운데 강하늘과 김강훈 두 남자의 재회가 성사된다. 김강훈은 '라디오스타' 첫 출연 목표가 엄마 미소 유발이라며 엄마가 강하늘의 팬이라고 밝힌다. 이에 질세라 필구의 새 아빠 황용식을 연기했던 강하늘은 "김강훈은 떡잎부터 다르다"라고 칭찬한다.
 
2009년생인 김강훈은 4살 때 예능, 5살 때 연기자로 데뷔해 '인생의 7할'을 연예계 활동에 바친 '방송 고수'. 데뷔 초기에는 비주얼 때문에 오해를 샀다며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 배우의 아역이었는데, 김태리 배우의 아역 아니냐고 하더라"라고 비화를 공개한다. 이와 함께 김강훈의 꼬꼬마 시절을 만나볼 수 있다.  
 
김강훈은 이른 연예계 활동으로 "9살 때 슬럼프가 찾아왔었다"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엄마와 협상을 벌인 비화와 인생 2회 차 아역 배우의 슬럼프 극복법을 들려준다. 올해 13살이 된 김강훈은 "'동백꽃 필 무렵'을 촬영하며 키가 7cm가 컸다. 지금은 159cm다"라며 폭풍 성장한 근황을 전한다. 이어 나이를 뛰어넘은 연예계 절친인 개그맨 유병재와 다시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이유를 고백한다.  
 
앞서 한 예능에 출연해 여자 친구가 있느냐는 물음에 노 필터 답변을 해 화제를 모았던 김강훈은 관련 질문에 "앞으로 노코멘트!"라고 단호하게 답변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