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고 박원순 서울시葬 결정한 책임자 인사조치”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등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등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놨다. 또, 박 전 시장 장례식과 분향소 운영 관련 책임자에 대한 문책성 인사 조치도 단행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20일 박 전 시장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며 “전임 시장 시절 성희롱, 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직 시장으로서 사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사건 발생 즉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와 서울시 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피해자의 업무 복귀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이미 저는 피해자를 만나서 업무복귀 문제를 상의하고 원활하게 추진 중”이라며 “사건 당시 인사 문제나 장례식 문제 관련 책임 있는 인사에 대한 인사 조치도 단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것으로 모두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아직도 성희롱 피해 사례는 근절되지 않았다. 그간 성비위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전보 발령 등 땜질 식 처방에 머물렀기 때문”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재발 방지 대책으로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즉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동시에 성희롱, 성폭력 피해자 보호 위해 2차 가해가 가해질 경우 한치 관용조차 없을 것”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이와함께 고 박 전 시장 성폭력 사건과 관련있는 직원들에 대한 사건 재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미 국가인권위원회와 경찰조사를 거쳤지만 이와 별도로 서울시의 자체조사를 진행한다는 말이다. 사건 당시 피해자의 인사문제에 관여한 사람들은 재조사를 거쳐 인사조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