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마트팜이 밭보다 생산성 30배…장마철 '금채소값' 잡는다

지난 15일 경기도 용인시의 한 스마트팜 농장. 농장을 감싸고 도는 도로변 너른 공터에는 항구에서나 볼법한 40피트짜리(약 8.5평) 컨테이너 여러 동이 쌓여 있다. 컨테이너는 스마트팜 전문 스타트업인 엔씽(N.thing)의 생산거점. 이 회사는 기능성 작물과 과채류, 뿌리채소류 등 고부가가치 작물을 키워내는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총 16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스타트업 엔씽의 경기 용인 스마트팜 르포

컨테이너에 들어서려면 먼저 방진복으로 갈아입고 에어샤워를 거쳐야했다. 혹시 모를 먼지나 미생물의 침입까지 막기 위한 조치다. 에어샤워까지 마치고 들어선 컨테이너는 흰색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가득 차 흡사 우주선에 들어온 것 같았다. 
 
컨테이너 양옆의 층층이 쌓인 선반에서는 로메인 상추가 자라고 있었다. 이곳에선 작물을 키울 때 흙이 아닌 양액(영양성분을 담은 물) 재배를 기본으로 한다. 생장주기에 맞춰 양액 성분을 달리하는 방식으로 로메인 상추는 약 4주면 출하가 가능하다고 했다. 밭에서 로메인 상추를 재배하면 파종부터 출하까지 70~80일이 필요하다. 그나마 덥고 습한 여름엔 사실상 재배가 어렵다. 엔씽의 김혜연 대표는 “로메인 상추를 기준으로 일반 노지 재배보다 30배가량 생산성을 높였다”며 “안정적인 품질을 유지하면서 일정한 물량도 낼 수 있는 만큼 채소값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준 이마트 채소담당 바이어(사진 왼쪽)이 엔씽 관계자와 함께 컨테이너 내부의 수직 농장(Vertical Farming)에서 길러지고 있는 로메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이마트

오현준 이마트 채소담당 바이어(사진 왼쪽)이 엔씽 관계자와 함께 컨테이너 내부의 수직 농장(Vertical Farming)에서 길러지고 있는 로메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이마트

 

장마철에도 안정적으로 채소 공급 

엔씽에서 채소를 납품받는 이마트는 20일 “스마트팜 전문 스타트업인 엔씽과 손잡으면서 날씨에 따라 가격 급등락을 반복하는 채소류 가격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결은 엔씽의 스마트팜 농법 기술이다. 유통기업인 이마트가 협력업체를 통한 채소 재배에까지 뛰어든 건 기후변화로 인해 채소류 수급이 고르지 않은 상황에 자주 노출되기 때문이다. 실제 이마트에서 지난해 한 포기 1980원에 팔리던 로메인 상추의 경우 지난해 7~8월에는 장마가 길어지면서 물량을 확보하지 못해 판매를 중단해야 했다. 로메인 도매가(서울 가락시장 기준)는 지난해 연평균 1만421원(2㎏)이었지만, 장마철인 8월엔 2만9735원으로 3배 가까이 뛰었다. 이마트는 현재 로메인 상추를 포함 바타비아와 버터헤드, 바질 등 4종의 채소를 엔씽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이마트로선 유통혁신이자, 스타트업 지원이다.
 

컨테이너 12동에서 한해 40t 채소 농사 

스마트팜을 활용하면 가장 큰 장점은 역시 날씨가 고르지 않아도 일정한 품질로 지속해서 채소를 출하할 수 있단 점이다. 노지 재배를 하면 한 해 2~3회 수확에 그치지만, 스마트팜에선 생산성을 높여 최대 한 해 13회까지 재배와 수확이 가능하기때문이다. 엔씽은 현재 총 12개 동의 컨테이너에서 한해 40t가량의 채소를 길러낸다. 여기에 온도에 민감한 제품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콜드체인 시스템까지 갖춰놓았다. 일반 채소의 경우 4~5일이면 짓무르지만, 이곳에서 재배된 ‘뿌리가 살아있는 채소’는 2주가량 싱싱함을 유지한다.  
 
 오현준 이마트 채소담당 바이어(사진 왼쪽)이 엔씽 관계자와 함께 컨테이너 내부의 수직 농장(Vertical Farming)에서 길러지고 있는 로메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이마트

오현준 이마트 채소담당 바이어(사진 왼쪽)이 엔씽 관계자와 함께 컨테이너 내부의 수직 농장(Vertical Farming)에서 길러지고 있는 로메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이마트

 
스마트팜에서 출하한 로메인 상추의 경우 올해 들어 4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9%나 매출이 커졌다. 소비자 반응이 뜨겁다 보니, 올해 초 서울 성수점과 자양점, 용산점 등 오프라인 점포 4곳과 온라인 이마트몰에서 판매하던 관련 채소류 취급 점포를 8곳으로 늘렸다. 세계적으로도 스마트팜이 활성화하면서 지난해 3200억 달러(약 357조원) 규모였던 시장 규모가 오는 2022년엔 4080억 달러(약 456조원) 대로 커질 것이란 전망이다. 
 
오현준 이마트 채소담당 바이어는 “이마트 전체에서 팔리는 채소량에 비하면 아직은 생산량이 많지 않지만, 현재 총 50가지의 채소류를 이런 방식으로 생산할 수 있다”며 “채소류 수급이 여의치 않고, 가격까지 폭등하는 여름철에 특히 빛을 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