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수리건수 보니…3차 유행부터는 코로나에 둔감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며 국민들의 민감도가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1차(3월), 2차(8월) 유행 때는 확진자 증가에 따라 자동차 수리비 청구가 즉각적으로 줄었지만 3차 유행(11~12월)때에는 수리비 청구가 오히려 늘어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다. 
 
보험개발원은 20일 자동차수리비 온라인서비스 시스템(AOS)의 청구실적을 활용해 코로나19가 자동차보험 사고 발생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월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과 수리비 청구지수.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월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과 수리비 청구지수.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1ㆍ2차 유행 때는 확진자 증가→수리비 청구 건수 감소

보험개발원은 수리비 청구지수를 활용해 코로나19 민감도를 분석했다. 청구지수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월별 AOS수리비 청구건수를 코로나19 확산 전 3년 간 동월 평균 건수로 나눠 구한 지수다. 
 
청구지수는 지난 8월 2차 유행 때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수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자동차 통행량이 감소한 걸로 풀이된다. 1차 유행이던 3월 청구지수가 80으로 가장 낮았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진 대구ㆍ경북은 청구지수가 68로 전국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거리두기가 완화된 지난해 6월에는 청구지수가 95로 다시 치솟았다. 정부는 지난해 5월 초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했다. 
 
청구지수는 2차 유행이 발생한 지난해8월에는 81로 다시 내려갔다. 서울은 청구지수가 73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일평균 확진자가 182명에서 129명으로 줄어든 지난해 9월에는 청구지수가 곧장 93으로 올랐다.  
 

3차 유행 부터는 확진자 증가→수리비 청구 건수 증가

3차 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11월부터는 확진자수와 청구지수의 관련성이 줄어들었다. 3차 유행이 시작된 11월에는 청구지수가 10월과 같은 86을 기록했다. 청구지수는 일 평균 확진자수가 최대치(856명)를 기록했던 지난해 12월에는 오히려 90으로 상승했다. 정부는 12월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올리고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제한했다. 유행이 집중된 서울만 보더라도 청구지수는 10월(81)→11월(82)→12월(86)으로 매달 상승했다.  
 
보험개발원은 이같은 청구지수를 토대로 지난해 3월~10월을 민감기로, 지난해 11월 이후를 둔감기로 분류했다. 보험개발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확진자수 변동에 따른 수리비 청구건수의 민감도가 저하됐다”고 분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9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전용주사기로 신중히 접종하고 있다.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9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전용주사기로 신중히 접종하고 있다. 김성태

 

수리비 청구 건수는 감소…수리비는 늘어    

지난해 AOS를 통해 청구된 자동차보험 수리비 청구건수는 285만1953건으로 2019년(321만1739건)에 비해 11.2% 줄었다. 코로나19로 자동차 운행이 감소하며 사고가 줄어든 영향이다. 청구건수는 줄었지만 건당 평균 수리비 청구액은 76만5064원으로 2019년(72만3334원)에 비해 5.8% 늘었다. 수리비 청구액은 지난 3년 간 연평균 7.4% 증가하고 있다. 차량의 고급화와 수용성 도료 전환, 시간당 공임 인상 등으로 수리 원가가 상승해서다.  
 
사고는 줄었지만 수리비가 늘며 지난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5.3%를 기록했다. 2019년(91.4%)보다 소폭 줄었지만 적정 손해율인 78%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보험개발원은 “코로나 백신 접종 확산 및 자동차 운행의 증가시 2021년 자동차보험 수리비 청구건수는 2020년보다 증가할 것”이라며 “수비리 원가의 지속적인 상승이 예상돼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손해율 개선 효과는 지속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