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2일은 지구의 날…텀블러 들고 여기 가면 커피가 공짜·할인

서울 소공동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한 고객이 텀블러에 든 음료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 소공동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한 고객이 텀블러에 든 음료를 받고 있다. 뉴스1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커피 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이 개인컵(텀블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거나 할인 폭을 확대한다.
 
환경부는 51주년을 맞는 ‘지구의 날(4월 22일)’을 기념해 2개 패스트푸드점 및 11개 커피전문점과 함께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일회용 컵을 줄이고 개인컵 사용을 촉진하는 행사를 추진한다. 
 
이번 행사는 ‘지구의 날, 나부터 다회용으로!’라는 주제로 지구를 위해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기후행동 중 하나인 일회용품 줄이기를 함께 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하루 두 개의 종이컵을 쓰는 대신 개인컵을 사용하면 연간 3.5㎏의 온실가스(CO2)를 줄일 수 있다.
 
맥도날드는 22일 하루 동안 개인컵(텀블러)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무료로 커피를 제공한다. 이디야, 커피베이,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도넛은 기존 개인컵 할인(200~400원)을 1.5배~2배로 확대한다.
 
던킨도너츠(19일~22일)와 배스킨라빈스(19일~25일)에서는 기존 개인컵 할인(300원)을 최대 3배 이상 확대해 적용하는 이벤트를 19일부터 적용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구의 날을 계기로 개인컵·장바구니·다회용기 이용하기와 같은 저탄소 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자원의 낭비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지속적인 저탄소 생활 실천에 모두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