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한미 백신 스와프, 미국과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 오종택 기자

정의용 외교부장관. 오종택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미국 측과 '한미 백신 스와프'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가 작년 말 한미 백신 파트너십에 기반한 스와프를 제안한 걸 아느냐'는 박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 측과도 협의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지금 미국 측과 상당히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지난 17~18일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왔을 때도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그러면서 “한미 간 백신 협력은 다양한 관계에서 중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