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선 참패 분석했나…SNS 최장 침묵 깬 이재명 “실용” 강조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실용적 민생개혁 실천에 매진하겠다”는 글을 20일 SNS에 올렸다.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의 4·7일 재·보궐선거 참패 소회를 SNS에 밝힌 이후 12일 만이다. 이 지사의 이날 글이 관심을 끈 것은 12일의 ‘SNS 침묵’은 그가 경기지사가 된 이후 가장 오래 휴식이었기 때문이다.
 

이원익 대동법 언급, "실용적 개혁" 강조 

이날 오전 올린 글에서 이 지사는 "정치는 실용적 민생 개혁의 실천이어야 한다"면서 조선 시대 문신이자 대동법(공물을 쌀로 통일해 바치게 한 납세제도)을 주장한 완평 이원익 선생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이원익) 선생은 '백성이 오직 국가의 근본'이라며 민생 문제 해결을 정치의 첫 번째 임무로 강조했다"며 "그가 있었기에 대동법은 기득권층의 반대 등에도 숙종 대에 이르러 전국에서 꽃을 피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정치는 더 나은 세상을 실천적으로 만들어 가는 과정이기에 작든 크든 민생에 도움되는 실질적 개혁을 실천하고 있는지 일상적이고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며 "국민이 의문을 제기하며 책임을 묻는 지점도 바로 그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거창한 것은 시간과 노력, 기득권을 넘기 어려워 포기하고, 작은 것은 시시해서 시도하지 않는다면 세상은 바뀌지 않는다"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했던 선현들의 대를 이은 노력이 100년에 걸쳐 대동법을 완성했듯이, 티끌만 한 성과가 쌓이고 쌓여 태산 같은 변화를 만들어낸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그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보호종료아동 자립 정책, 배달대행업자 등 플랫폼 노동자 산재 보험료 지원사업 등을 언급하며 "앞으로 할 수 있는 작은 변화를 꾸준히 만들어내는 것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또 "지금 해야 할 일은 낮은 자세로 주권자를 두려워하며,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작든 크든 '실용적 민생개혁 실천'에 끊임없이 매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12일 동안 SNS 활동 중단

이 지사의 ‘오랜 침묵’에 대해 경기도 안팎에서는 “여당이 참패한 선거 결과를 분석한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 지사가 도지사 취임 이후 SNS에 일주일 이상 글을 올리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휴가는 물론 형님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 등 개인사로 재판을 받을 당시에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을 통해 소통을 시도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SNS 메시지는 실용적 정책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당에도 이런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