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천안함 재조사 논란' 대통령 직속 이인람 위원장 사의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연합뉴스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의 이인람 위원장이 20일 사의를 표명했다. 위원회는 천안함 좌초설을 제기한 인사의 진정에 따라 천안함 사건 재조사를 결정했다가 뒤늦게 철회하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위원회 보도자료를 통해 "천안함 사건의 전사 장병 유족, 생존 장병들과 국민께 큰 고통과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위원장으로서 잘못을 깊이 통감하고 모든 일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위원회 조사개시 과정이 법과 규정에 따른 절차라는 이유로 유가족들의 뜻을 세밀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며 "국가와 국민을 수호하는 국군 장병들의 명예를 세워드리지 못하고, 국가를 위해 희생했던 것을 후회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위원회는 유공과 보훈의 가치를 숭고하게 생각한다"며 "망인과 유가족들의 피해와 명예를 회복시킴으로써, 고통과 슬픔을 위로하고, 아픈 기억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나실 수 있게 도와드리는 것이 위원회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번 일로 인해 위원회의 결정이 국가와 사회에 미칠 수 있는 파장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며 위원들과 함께 해당 사항을 심도 있게 논의한 결과 사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