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주호영엔 "안철수와 작당" 장제원엔 "홍준표 꼬붕"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고별사를 마친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고별사를 마친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을 “안철수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라며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 하겠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주 대표 대행을 겨냥해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 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현재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에 대해서도 “윤석열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대선에 대해 “코로나 19사태를 겪으면서 우리나라 정치사회 구조는 커다란 변형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새로운 인물, 새로운 정치 세력이 등장할 절호의 기회”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금태섭 전 의원이 추진하는 신당 창당에 대해서는 “내가 뭐하러 신당 창당을 하냐”며 선을 그었다. 또 윤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도 “지금 정돈되지 않은 곳으로 불쑥 들어가려 하겠냐”며 부정적으로 봤다. 윤 전 총장에게는 대선을 치를 자금이 없지 않느냐는 현실론에 대해선 “우리나라는 15% 이상 득표하면 선거 비용을 국가가 대주는 데 염려할 게 뭐냐”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을 향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며 윤 전 총장이 손을 잡을 리 없다고 비난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을 두고는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또 자신을 거친 표현으로 몰아세우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의원 꼬붕”이라며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직접 대선 출마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나이 80 된 사람은 언제 무슨 일이생길지 모른다. 그런 무책임한 짓을 어떻게 하느냐”고 답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