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인 시위 나선 천안함 함장과 유족…“음모론 동조자 처벌하라”

최원일 천암함 함장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최원일 천암함 함장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최원일 천안함 함장과 유가족들이 정부의 천안함 사건 재조사 시도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다.
 
20일 최 함장과 천안함 46용사 유족회, 생존자 전우회는 청와대와 군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규명위), 국방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천안함 폭침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명확히 밝혀라” “군인 여러분 국가를 위해 희생하지 마세요. 저희처럼 버림받습니다” “천안함 재조사 밀어붙인 위원장과 사무국장은 유족에게 사과하고 물러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패널을 들고 항의했다.  
 
이는 대통령 직속 규명위가 최근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이 주장해온 ‘천안함 좌초설’에 관해 조사하려고 시도한 데 대한 항의의 표현이다.  
 
천안함 유족회와 생존자 전우회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규명위의 재조사 시도로 인해 천안함 46용사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며 “규명위는 천안함 음모론자와 공모해 재조사 개시를 결정했고, 청와대와 국방부는 사실상 이를 방임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음모론자에 동조해 조사개시 결정을 한 위원장과 관련자 처벌 ▶천안함 폭침 주체에 대한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 표명 ▶천안함 음모론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한 국방부 장관의 설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요구사항에 대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