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문순 탄핵' 청원에…강원도 '차이나타운' 팩트체크 발표

최문순 강원도지사. 오종택 기자

최문순 강원도지사. 오종택 기자

강원 홍천군 일대에 추진 중인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과 관련해 최문순 강원도지사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는 등 반발 움직임이 거세지자 강원도가 조목조목 해명에 나섰다. 현재는 구상단계일 뿐이며 ‘차이나타운’과는 다르다는 게 핵심 내용이다.
 
20일 기준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61만명 이상이 동의하며 현재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다. 여기에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국민청원도 지난 16일 등장했다.  
 
이에 강원도는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논란, 사실과 다른 주장들이 삽시간에 퍼져 의혹들을 한방에 정리했다”며 팩트체크 게시물을 발표했다.  
 
한중복합문화관광타운은 현재 기본계획 구상 단계에 있을 뿐 연내 착공 목표로 이미 건설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원도는 밝혔다. 또 중국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차이나타운이 아닌 한류영상테마파크, K-팝 뮤지엄 등 복합문화관광단지일 뿐이며 그마저도 계획단계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강원도가 혈세 1조를 들여 땅을 팔아 중국에 넘긴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민간사업자가 투자를 유치하는 100% 민자방식이며 해당 부지 또한 민간사업자 소유의 땅이고, 개발할 뿐 매각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중국 매체인 인민일보의 투자를 받는 것과 관련해서는 인민망 한국지사가 참여 중인 것은 맞지만 투자자가 아닌 중국 내 홍보를 위한 사업 주체라고 설명했다.
 
동북공정을 앞세운 역사 왜곡 등으로 반중 정서가 심화하고, 국민적 반대가 심한데도 사업을 중단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강원도는 “본 사업은 민간사업으로 도가 강제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국민 정서에 반하는 계획은 수립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2019년 12월 사업 런칭식에서 최 지사의 “강원도 안에 작은 중국” “문화 일대일로” 발언도 문제가 됐다. 일대일로는 중국이 추진 중인 신실크로드 전략이다. 이에 대해 강원도는 “양국 간 문화적 교류와 이해를 통해 관광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의 외교적 수사일 뿐 중화사상을 지지한다거나 중국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이라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강원도는 “우리 국민의 반중 정서를 심화하고 있는 일련의 역사 왜곡 움직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면서도 “문화 교류까지 원천적 차단 요구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 부디 합리적으로 본 사업을 바라봐 달라”고 요청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