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2억짜리 미끄럼틀 됐다···中 153m '생명의 고리' 굴욕 [영상]

중국 랴오닝 성에 있는 높이 153m의 거대한 건축물이 미끄럼틀로 전락해 골치를 앓고 있다. 
 
19일 랴오닝 성 현지 언론을 종합하면 랴오닝 성 푸순에 설치된 '생명지환'(생명의 고리)은 지름 170m, 높이 153m에 달하는 거대 조형물이다. 
최근 랴오닝성 현지언론은 192억원을 들여 만든 조형물이 미끄럼틀로 전락했다고 보도했다. [하오칸 동영상]

최근 랴오닝성 현지언론은 192억원을 들여 만든 조형물이 미끄럼틀로 전락했다고 보도했다. [하오칸 동영상]

지난 2012년 완공된 생명지환은 상하이의 랜드마크인 동방명주 TV 타워 구조 설계를 책임졌던 유명 건축사가 설계해 주목받았다.  
 
상하이를 대표하는 조형물인 동방명주 TV타워 [블룸버그뉴스]

상하이를 대표하는 조형물인 동방명주 TV타워 [블룸버그뉴스]

생명지환을 만드는 데 투입된 돈만 1억1200만 위안(192억원)에 달한다. 세계초고층 도시건축 연합 기준에 따르면 150m 이상이면 초고층으로 분류된다.
 
큰 비용을 들여 완성됐지만, 건물 자체에 별다른 기능이 없는 '관상용'이다 보니 처음 생길 때 불만을 토로하는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그리고 9년이 지난 지금 '생명지환'은 현지인들의 미끄럼틀로 전락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위험하니 올라가지 말라는 경고문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미끄럼틀을 타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오칸 동영상]

위험하니 올라가지 말라는 경고문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미끄럼틀을 타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오칸 동영상]

최근 중국 SNS상에서는 '올라가면 안 된다'는 경고 안내판이 부착되어 있음에도 조형물 위에 올라가거나, 심지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미끄럼틀을 타는 모습까지 포착돼 논란이 됐다. 일부 부모들은 자기 아이가 놀고 있는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찍기도 했다. 
생명지환에 올라가서 노는 이들이 포착됐다. [하오칸 동영상]

생명지환에 올라가서 노는 이들이 포착됐다. [하오칸 동영상]

사람들이 올라간 부분과 미끄럼틀을 탄 부분은 이미 변색해 검게 변한 모습이다.
한 네티즌은 "안전의식 없는 부모가 자기 자녀를 위험한 상황에 몰아넣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년 중국에서 사고로 사망하는 아동은 20만 명에 달한다.   
조형물로 설계된 생명지환 위에 올라가서 노는 사람들 [하오칸 동영상]

조형물로 설계된 생명지환 위에 올라가서 노는 사람들 [하오칸 동영상]

또 다른 네티즌은 "마찰열 때문에 찰과상을 입을 수 있다"면서 "또 조형물 높이가 높다 보니 구르다가 넘어지면 크게 다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생명지환의 모습 [웨이보]

생명지환의 모습 [웨이보]

SNS를 중심으로 비판이 일자 현지 정부는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섰다. 현지 언론은 "최근 푸순시 당국이 조형물 보호를 위해 울타리를 설치해 사방을 둘러싸겠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높이 153m에 달하는 생명지환.[웨이보]

높이 153m에 달하는 생명지환.[웨이보]

서유진 기자·장민순 리서처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