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니하니 사건' 2년만에 입 연 김채연, "최영수와 잘지내"

EBS 인기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서 MC 하니로 활동했던 김채연(17)이 2019년 불거진 '보니하니 사건'에 대해 뒤늦게 심경 밝혔다.
 
'폭행 논란'이 빚어졌던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방송화면. [EBS유튜브=연합뉴스]

'폭행 논란'이 빚어졌던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방송화면. [EBS유튜브=연합뉴스]

19일 김채연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서 죄송하다"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2019년을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며 정말 좋은 분들을 만날 뵐 수 있었고 좋은 출연진분들과 방송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영광이었다"며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던 스태프분들, 출연자분들의 가르침 덕분에 정말 많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고 잘 마무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채연은 "많은 분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 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고 적었다. 
 
2019년 '보니하니'에 김채연과 함께 출연했던 개그맨 최영수(37)는 김채연을 때리려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는 논란이 불거져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검찰 조사에서 최영수는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김채연은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다"며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 당시 저의 전 소속사 측의 공식 입장 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된다"면서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또 마지막까지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 감사하다"고 전했다.
 
18년간 방송된 EBS의 대표적 장수 프로그램 '보니하니'는 지난달 종영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