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 해서 진심으로 감사"...손흥민, 모리뉴에게 작별인사

손흥민이 팀을 떠나는 모리뉴 감독에게 작별인사를 남겼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팀을 떠나는 모리뉴 감독에게 작별인사를 남겼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팀을 떠나는 조세 모리뉴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남겼다. 
 

토트넘 구단 모리뉴 경질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내 심정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당신(모리뉴 감독)과 축구를 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감독님이) 팀을 떠나게 돼 아쉽다. 같은 팀에서 함께 한 시간에 대해선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날에 행운을 빈다"고 적었다. 
 
토트넘 구단은 이날 모리뉴 감독을 경질했다. 성적 부진 때문이다. 모리뉴 감독은 2019년 11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부) 14위까지 추락한 토트넘을 구할 '소방수'로 지휘봉을 잡았다. 첫 시즌 팀을 6위까지 끌어 올리며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시즌 초반까지만 해도 리그 선두를 달렸던 토트넘은 현재 리그 7위(승점 50)에 그쳤다. 최근 리그 5경기에서는 단 1승(2무 2패)만 거뒀다. 유로파리그에서도 조기 탈락했다. 구단에 따르면 당분간 토트넘은 라이언 메이슨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이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