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주식 1000만원씩 3년간 지급

네이버가 임원을 제외한 전 직원에게 즉시 처분 가능한 자사주 1000만원어치를 올해부터 3년간 매년 지급하기로 19일 결정했다. 성과급을 둘러싸고 노동조합과 갈등하던 네이버 경영진이 내놓은 직원 보상 프로그램이다.
 

임원 제외…즉시 팔 수 있는 자사주

네이버는 19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스톡그랜트’ 제도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스톡그랜트는 회사가 보유한 주식을 직원들에게 무상으로 부여하는 보상 방식이다. 의무 보유 기간 등 여러 제약이 있는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과 달리, 받는 즉시 바로 팔아 현금화할 수 있다. 지급 대상은 현재 본사 인원 기준 약 6500명이다. 스톡그랜트는 매년 2회(7월 초, 1월 초) 재직 기간에 따라 분할 부여된다. 올 7월 초 처음 지급될 예정이다. 네이버는 지난 2월 임원 90명에게 ‘바로 처분 가능’한 자사주를 총 31억원어치 지급한 바 있다. 또 2019년 이후 매년 전 직원에게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도 지급해왔다.
 
이로써 네이버의 주식 보상 프로그램은 스톡옵션, 스톡그랜트, 주식 매입 리워드(직원이 자사주를 살 때 매입 금액의 10% 현금 지원, 연 200만원 한도) 등 3종이 됐다. 네이버는 “직원 개인의 성장과 회사의 성장을 연계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보상 방안을 모색해왔다”며 “글로벌 사업의 성공 가능성과 그에 따른 직원들의 보상과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 사외이사들의 공감을 얻어 준비한 제도”라고 밝혔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해 핵심 경영진 보수총액을 전년 대비 55% 늘렸지만, 올해 직원들에게 지급한 성과급은 전년 수준으로 동결하면서 노사 갈등을 빚었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