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운드리 벌어지고 D램·낸드는 쫓기고…삼성 괜찮니

미·중 무역 갈등으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이 ‘넛크래커’ 신세에 몰린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마저 위협받고 있다. 미국 마이크론 등 경쟁사가 공격적 투자를 통해 영토 확장에 나선 가운데 삼성전자의 점유율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위협받는 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
D램 46.6→41.7%, 낸드 38.7→33.9%
시장 점유율 3~4년 연속 하락세
경쟁사에 세계 첫 기록 잇따라 뺏겨
“더 과감한 투자로 초격차 급선무”

D램 글로벌 점유율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D램 글로벌 점유율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삼성전자는 D램 시장에서는 1992년부터, 낸드플래시는 2002년부터 세계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시장점유율은 하락 추세다.  19일 시장조사업체인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의 D램 시장 점유율은 2016년 46.6%에서 지난해 41.7%로 떨어졌다. 4년 연속 점유율이 줄었다. 반면 마이크론은 같은 기간 20.4%에서 23.5%로 ‘은근히’ 시장을 키웠다. SK하이닉스도 같은 기간 25.6%에서 29.4%로 영토를 확장했다. 낸드플래시 사정도 비슷하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017년 38.7%까지 올랐다가 지난해 33.9%까지 빠졌다. 일본의 키옥시아는 같은 기간 16.5%에서 18.9%로, 마이크론은 10.9%에서 11.4%로 각각 몸집을 키웠다.
 
삼성전자와 후발주자들과의 시장 점유율이 좁혀진 근본적인 이유는 ‘기술 격차’가 줄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와 마이크론의 기술 격차가 2년이라면, 마이크론의 신제품은 삼성전자의 2년 전 가격으로 팔아야 한다. 하지만 기술 격차가 1년으로 줄면 값을 좋게 받을 수 있어 매출이 늘어난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기술이 고도화할수록 선두권 기업의 연구·개발(R&D) 속도는 더뎌질 수밖에 없다. 그러면 후발주자의 추격 속도는 빨라진다”며 “삼성전자가 강조해온 ‘초격차’가 따라잡혀 평준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최근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잇달아 경쟁사에 빼앗겼다. 마이크론은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176단 이상 3차원(3D) 7세대 적층(V) 낸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 1월 마이크론은 세계 최초로 4세대(1a) 10나노미터(㎚·10억 분의 1m) D램 양산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1~3세대(1x·1y·lz) 10나노 D램 양산의 세계 최초 타이틀을 갖고 있었다.
 
낸드플래시 글로벌 점유율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낸드플래시 글로벌 점유율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낸드플래시 시장에선 ‘왕좌’도 위협받고 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삼성전자 점유율은 32.9%로 1위고, 키옥시아(19.5%). 웨스턴디지털(14.4%), SK하이닉스(11.6%), 마이크론(11.2%), 인텔(8.6%)이 뒤를 따랐다. 하지만 마이크론과 웨스턴디지털이 업계 2위인 키옥시아 인수를 검토하고 나서면서 삼성이 지켜온 ‘부동의 1위’가 위협받게 됐다. 두 회사 중 어떤 곳이든 키옥시아 인수에 성공하면 삼성전자와 맞먹는 규모로 떠오르게 된다. SK하이닉스도 90억 달러(약 10조1300억원)를 투입한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 작업이 마무리에 들어간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절대 강자의 위치에서 내려와 마이크론, SK하이닉스와 3파전을 피하기 힘들게 됐다”고 말했다. 박재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은 “삼성이 마이크론과 기술 격차를 벌리는 게 급선무”라며 “반도체 미세공정과 생산 효율 등 기술 분야에서 뒤처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전무 역시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 과감하고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R&D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