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상파 거장 모네 '수련연못' 경매에…낙찰 예상가 446억원

사진 소더비 트위터

사진 소더비 트위터

인상주의 거장 클로드 모네의 '수련연못'이 오는 5월 소더비 뉴욕 경매에 나온다. 예상 가격은 약 4000만 달러(약 446억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 등에 따르면 소더비 뉴욕은 다음달 12일 '인상파 화가 & 현대 아트 이브닝 세일'에서 수련연못을 경매에 부칠 예정이다.
 
수련연못은 1917년부터 2년에 걸쳐 완성된 작품으로, 모네가 프랑스 파리 근교에 있는 지베르니에서 1914년부터 그리기 시작한 250여 점의 '수련' 시리즈 중 하나다.
 
이번 경매를 주최하는 소더비 뉴욕의 줄리언 도스는 "수련연못은 유명한 수련 시리즈의 전형적인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9년 소더비 경매에서 모네의 '건초더미' 작품이 1억1070만달러(당시 약 1319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면서 "약 20년 만에 처음으로 이 작품을 내놓게 돼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