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美, 성인 모두 백신 접종 가능…바이든 대통령 취임 100일내 약속 지킬듯”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다. 중앙포토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다. 중앙포토

미국에서 거주하는 모든 성인은 나이 제한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하게 됐다고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하와이와 매사추세츠, 뉴저지, 오레곤, 로드 아일랜드, 버몬트 등 6개 주(州)가 이날부터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다. 이에 따라 미국은 자치령 푸에르토리코와 수도 워싱턴DC를 포함해 50개 주에서 성인의 백신 접종과 관련한 나이에 제한이 없는 상태가 됐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14일 뉴욕에서 의료종사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최초로 접종한 것을 시작으로 65세 이상 고령자 등 고위험군부터 우선적으로 접종을 시행했다. 이후 화이자와 모더나 등 미국 정부의 백신 수급이 원활해지면서 각 주 당국은 백신 접종 대상을 확대했다.
 
현재 미국은 하루에 평균 320만 회 분량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한 달 전인 250만 회에 비해 3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미국에서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성인의 수는 1억3100만 명(18일 기준)으로 전체 성인의 50%에 달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성인의 수도 8430만 명에 달한다. 현재 미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고 있다.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은 “4월 19일이 되면 미국 성인의 최소 90%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접종소가 늘어나고, 미국인 90%가 거주지에서 8㎞ 이내 접종소에서 백신을 맞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NYT는 이 속도라면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100일 이내에 2억 회 분량의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약속도 지켜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9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