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장질환 추정" 故이현배 죽음에 뚜껑열린 이하늘→입닫은 김창열(종합)

소위 말해 뚜껑이 날아갈만하다. 
 
DJ DOC 이하늘이 동생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닥뜨린 후 그간 꾹꾹 담아놓기만 했던 속내를 터트렸다. 그 중심에는 김창열이 있어 충격을 더한다.
 
고(故) 이현배는 지난 17일 오전 10시께 제주 서귀포시 한 주택 내부에 쓰러져 있는 것을 인터넷 설치기사가 발견하고, 119 등이 출동해 상황을 확인하면서 사망 사실이 알려졌다. 
 
이하늘은 고인의 부검을 요청, 19일 오후 강현욱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법의학 전공)는 부검을 마친 뒤 구두 소견을 통해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다. 치명적인 외상이 없고 상흔 정도만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어 "심장은 확실히 이상이 있었다. 고인의 심장은 일반인보다 50% 정도 크고 무거웠다. 특히 우심실 쪽이 크게 늘어나 있어 조직 검사도 했다. 다만 (심장 문제를) 직접적 사인으로 단정하기는 이르다. 지금으로서는 타살도 아니고 극단적 선택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심장 질환 쪽으로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빠르면 2주, 늦으면 한 달 정도 걸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에 따라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수 있을 전망. 부검의는 "현재 약독물, 혈중알코올농도, 당 농도 등 다방면으로 검사를 실시했고 진행중이다. 결과를 지켜봐야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동생을 떠나보낸 허망한 마음을 정리할 새도 없이 이하늘은 김창열을 저격해 대중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하늘은 "내 동생이 객사한 것은 김창열 때문이다. 김창열과 내 동생 사이에 문제가 있다. 그룹 깨기 싫어서 몇 년 간 참았다. 이제 더이상 못 참는다"고 분노했다.
 
이하늘은 18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김창열 때문에 이현배가 제주에서 생활고를 겪다 죽었다. 싸이더스 내가 끝까지 갈거야. 잃을 것도 없다"며 현재 싸이더스HQ 엔터부문의 대표가 된 김창열과의 전쟁을 발발시켰다. 
 
문제의 시작은 땅 투자였다. DJ DOC 멤버 세 명이 제주도에 1000평 정도의 땅을 사는 과정에서 돈 관계가 얽혔다. 특히 김창열은 "인테리어 공사를 해서 숙박업을 하자"고 먼저 제안했지만, 이후 "예상보다 높아진 인테리어 비용을 낼 수 없다"고 했고 그 피해를 이현배가 고스란히 떠안았다.   
 
전 재산을 털어 제주에 내려갔던 이현배는 공사 대금을 아끼기 위해 직접 공사에 나섰지만 생활고를 겪을 수 밖에 없었다. 이하늘은 "아침 방송, 건설 일용직, 배달 대행을 통해 돈을 벌었고, 오토바이 사고가 났지만 돈이 없어 MRI 검사도 받지 못한 채 살던 집에서 객사했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와 함께 이하늘은 "그동안 이현배가 DOC 4집부터 가사와 멜로디를 짜줬다. 김창열은 가사 멜로디 한줄 못 쓴다. 8집 앨범 만들 때도 김창열은 관심도 없었다. 20년 동안 녹음실에 20일도 안 왔다. 랩 가사 한 줄 쓴 적이 없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하늘의 폭로 전부터 김창열은 대중의 뭇매를 맞았다. 고 이현배의 비보가 전해진 후 SNS에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는 다소 가벼운 추모글을 남긴 것. 이에 이하늘은 '네가 죽인거야 XX야. 악마야'라는 댓글로 갈등을 사실상 공식화 했다. 
 
한편, 김창열은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 고인과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채 오래전 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게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는 공식입장을 끝으로 입을 닫았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