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ㆍ해경ㆍ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17만명 26일부터 AZ 접종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달 26일부터 시작된다. 6월로 예정됐던 접종 시기가 한달이상 앞당겨졌다.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나사렛종합병원에서 돌봄교사가 백신을 맞고 있다. 뉴스1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나사렛종합병원에서 돌봄교사가 백신을 맞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보건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사회필수인력 등을 대상으로 오늘(19일)부터 예방접종 사전 예약을 시작하고 26일부터 접종한다”고 밝혔다. 접종 대상자는 50만7000명이다.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게 된다.
 
 
다만 추진단은 ‘희귀 혈전증’ 발생 가능성이 있는 30세 미만은 이번 접종대상에서 제외된다.
 
 
AZ·얀센 백신 안전성 문제에 전세계적인 백신 수급난이 겹치면서 정부의 접종 계획은 계속 수정되고 있다. 앞서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등에서 일하는 보건 의료인(25만7000명), 만성 신장질환자(7만7000명) 등에 대한 접종을 이달 말 시작하기로 한데 이어 사회필수인력의 접종 일정도 조정됐다.
 
 
정은경 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사회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한 접종은 6월에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일정을 앞당겨 시행할 예정”이라며 “시ㆍ군ㆍ구별로 별도로 지정된 위탁의료기관 1천790곳에서 접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사회 필수 인력 중 30대 미만이 많은 군인은 이번 접종 대상서 빠졌다. 이들의 접종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군인 가운데 30세 미만을 뺀 인원은 12만9000명이다. 추진단은 "국방부에서 접종 대상자를 조사한 뒤 군 부대, 군 병원 등에서 자체적으로 접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접종이 당겨진 대상자들 사이에서 "30세 미만 접종 제한된 AZ 백신이 남게 되자 이를 활용하는 것이냐"는 불만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 단장은 “원래 사회 필수 인력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하는 것으로 이미 계획돼 있었다”며 “일정 일부를 조정한 것이지 2분기 계획이 크게 바뀐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 단장은 “20대가 접종하지 않아서 남은 물량에 대해서는 접종 계획을 어떻게 변경할지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고령층 연령군을 확대해서 접종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백신) 물량에 대한 부분을 조정할 필요가 있었고 일정을 조정하게 됐다”면서 “사회 필수 인력은 인원수가 조금 적은 편인데 효율성을 고려해서 (접종 순서 및 시기 등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젊은 사회필수인력보다 코로나19 감염 시 더 위험한 65세 이상에 먼저 접종하는게 낫지 않느냐는 질문에 정 단장은 “고령층 어르신들은 494만명 정도 되는데 5∼6월에 들어오는 아스트라제네카 물량 700만회 분을 활용해 접종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일반 국민으로 접종 대상자가 확대되면서 추진단은 예방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에 대한 문자 안내를 확대하기로 했다. 그간 이상반응의 주요 증상, 응급조치 등을 설명한 문자 안내를 한번 내보냈는데, 앞으로는 접종 후 3일, 7일, 14일 등 3차례 보내기로 했다. 추진단은 “접종 후에는 근육통, 발열, 메스꺼움 등 경미한 이상반응은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며 “4주 이내에 지속적인 두통이나 시야 흐려짐,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진료받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