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진웅 압색 동행 검사 “한동훈 의심스러운 행동 없었다”

“피고인과 한동훈 검사장 사이 물리적 접촉 시간은 몇 초입니까? (변호인)”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증인)”
“(손을 들며) 제가 세어드리면…(변호인)”
“변호인 그 정도만 하시죠 (판사)”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 과정에서 휴대전화 유심칩을 확보하려고 나선 정진웅(53ㆍ29기)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한동훈 검사장(48ㆍ사법연수원 27기)과 물리적 마찰을 빚은 것을 두고 법정에서 진실 공방이 이어졌다. 급기야 정 차장검사 측 변호인이 나서 두 사람의 신체적 접촉이 이어진 시간을 직접 재어보겠다고 요구하다 판사에게 제지받기도 했다. 
 
'검언 유착 의혹' 사건 압수수색 집행과정 중 한동훈 검사장을 독직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로 기소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공판기일 출석을 위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검언 유착 의혹' 사건 압수수색 집행과정 중 한동훈 검사장을 독직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로 기소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공판기일 출석을 위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양철한)는 19일 오후 2시쯤 독직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차장검사의 네 번째 공판에서 압수수색에 참여한 장모 검사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앞선 공판에서 2명의 검찰 수사관이 증인으로 출석한 이후 이뤄진 세번째 증인신문이다.
 

한 검사장 몸 ‘고의’로 눌렀나 

법정에서 쟁점이 된 건 정 차장검사가 한 검사장이 바닥에 넘어질 때 몸을 고의로 밀어 눌렀는지 여부다. 독직폭행이 성립하려면 행위의 정당성과 더불어 고의성이 증명돼야해서다. 검찰 측은 “한 검사장이 큰소리로 고통을 호소했는데도 정 차장검사가 몸을 계속 눌러 소파 아래로 떨어지게 한 것이냐”고 물으며 정 차장검사의 행동에 ‘고의성’이 있다는 점을 입증하려 했다.  
 
이를 두고 장 검사는 “정 차장검사가 휴대전화를 가져가려 했고 한 검사장은 반대편으로 팔을 뻗으면서 못 가져가게 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됐고 무게중심 때문에 소파가 접혀지면서 두 사람이 넘어졌다”고 진술했다. 다만 “찰나에 벌어진 상황이었고 (두 사람이) 무게 중심을 잃어 넘어졌는지 어떤 힘으로 넘어졌는지는 명확하게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정진웅 차장검사. 연합뉴스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정진웅 차장검사. 연합뉴스

 
변호인 측에서도 정 차장검사가 한 검사장을 의도적으로 밀어 누른 것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정 차장검사 변호인은 “밀었다는 건 정 차장검사가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까지 팔이 못 미치니까 앞으로 나아간 상황을 표현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장 검사는 “그렇다”며 “한 사람은 휴대폰을 가져가려 하고, 한 사람은 못하게 반대쪽으로 손을 뻗으니까 밀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설명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동훈 행동 “의심스러운 부분 없어”

변호인 측은 또 “한 검사장이 휴대전화 잠금 설정을 페이스 아이디(안면인식)로 해제하는 것으로 알아 휴대전화에 무언가 입력하는 것을 보고 증거 인멸 행위라고 생각했다”며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빼앗을 수밖에 없었던 사정을 강조했다. 다만 증인으로 나온 장 검사는 “당시 한 검사장 행동 중 증거인멸 의심할만한 부분이 있었냐”는 검사 측 질문에 “그 상황을 이상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장 검사에 대한 증인 신문을 마친 뒤 재판부는 다음 기일을 내달 21일로 잡았다. 5차 공판기일에는 한 검사장을 진료한 의사와 한 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