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10채 사며 '다운계약'...이상거래 244건 적발

다주택자 중과세를 피하려고 지방의 1억원 미만 아파트를 10채씩 무더기로 사들이면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하는 등 투기 의심 거래가 200건 넘게 확인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출범한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이 지난해 9~11월 지방의 부동산 과열 지역에서 신고된 2만5455건의 거래 중 1228건의 이상 거래를 포착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이를 조사한 결과 기획단은 탈세 의심 58건, 부동산거래신고법 위반 의심 162건 등 총 244건의 불법 의심 사례를 확인했습니다.



기획단은 울산·천안·창원 등 규제지역을 중심으로 외지인의 세금회피 목적 저가주택 매수가 급증하는 등 이상 과열조짐이 확산해 지역 주민과 실수요자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15개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약 3개월 간 조사에 나섰습니다.



부동산 임대·개발업을 하는 A 법인은 지난해 9월부터 두 달 동안 대구 달서구의 아파트 10채를 집중적으로 매수했습니다.



A 법인은 실제로는 8억원에 산 아파트를 6억9000만원에 거래했다고 다운계약서를 쓰는 등 허위 신고로 취득세를 탈루한 혐의가 포착됐습니다.



자료=국토교통부자료=국토교통부
경기도 안양에 사는 B 씨는 지난해 6월부터 5개월 동안 경남 창원 성산구에 있는 아파트 6채를 사들였다가 조사 대상이 됐습니다.



기획단은 가격 허위신고 및 취득세(A법인)·양도세(매도인) 탈세 의심으로 지자체·국세청에 통보해 관련 혐의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B 씨는 1억원 안팎의 아파트 6채를 총 6억8000여만원에 사면서 본인이 대표로 있는 C 법인 명의로 계약했습니다.



매수 금액은 모두 본인의 통장에서 C 법인 통장으로 이체해 지급한 것을 수상하게 여긴 기획단은 경찰청에 수사의뢰해 명의신탁 여부 등 관련혐의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자료=국토교통부자료=국토교통부


60대 D 씨는 울산 남구에 3억5000만원짜리 아파트를 사면서 전세 승계 보증금 9000만원을 뺀 2억6000만원을 사위로부터 차입해 지급했습니다.



기획단은 이를 국세청에 통보해 편법증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세법상 적정이자(4.6%)를 지급했는지 등을 검사할 계획입니다.

자료=국토교통부자료=국토교통부


기획단은 탈세 의심 사례는 국세청에, 대출 규정 위반 의심 사례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각각 통보하고, 계약일·가격 허위신고 등 행위는 지자체에 통보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명의신탁 등 범죄행위 의심 건은 경찰에 수사 의뢰합니다.



기획단은 또 현재 신고가를 허위신고한 뒤 취소하는 이른바 '실거래가 띄우기' 의심 사례에 대한 기획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실거래가를 띄우기 위한 허위 거래가 확인되는 등 범죄혐의가 드러나면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입니다.



공인중개사법에 따르면 개업공인중개사가 부당한 이익을 얻거나 제3자에게 부당한 이익을 얻게 할 목적으로 거짓으로 거래가 완료된 것처럼 꾸미는 등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주는 경우엔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을 물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