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너무 기다렸어요” 호주ㆍ뉴질랜드 ‘트래블 버블’ 시작

“몸이 안 좋은 사촌을 만나기 위해서 나왔습니다. 다시 비행기를 탄다니 기분이 이상하네요.”

“그간의 감정이 한꺼번에 터져 나올 것 같아요. 우리는 소리 지르고, 울고, 껴안으며 행복을 느낄 겁니다.”

 
19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공항을 찾은 여행객들의 말이다. 이날 호주와 뉴질랜드의 공항은 1년여 만에 인파로 북적였다. 양국이 방역 우수 지역 간 의무 격리를 면제하는 ‘트래블 버블’을 개시해 코로나19로 제한됐던 자유여행이 전면 허용되면서다.
 
19일 트래블 버블 실시로 뉴질랜드를 출발한 여객기를 타고 온 딸(좌)을 보자마자 눈물의 포옹을 하고 있는 어머니. [AFP=뉴스1]

19일 트래블 버블 실시로 뉴질랜드를 출발한 여객기를 타고 온 딸(좌)을 보자마자 눈물의 포옹을 하고 있는 어머니. [AFP=뉴스1]

호주 ABC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가족과 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에 들뜬 여행객들은 새벽부터 공항을 찾았다. BBC는 “어떤 사람들은 새벽 2시부터 공항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첫 번째 항공편은 오전 7시 시드니 공항에서 뉴질랜드 오클랜드로 향하는 비행기였다. 이들은 비행기에서 내린 뒤 격리 조치 대신 수많은 사람들의 환대를 받으며 장례식 참석이나 아픈 가족과의 상봉 등을 위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하루 동안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에서 30편 이상의 항공편이 출항했다.
 
이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오늘의 기념적인 사건은 양국 모두에게 잘된 일”이라고 환영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도 “오늘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매우 의미 있는 날이며, 신나는 날이다”며 “우리가 매우 자랑해야 할 순간”이라고 밝혔다.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에 도착하는 관광객들을 환영하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에 도착하는 관광객들을 환영하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이번 조치는 호주와 뉴질랜드 모두 일일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 이내로 머무는 등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가능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국경을 봉쇄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통해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에 두 나라 모두 올해 들어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 안팎을 기록했고, 지난 6일 양국 간 트래블 버블 시행을 합의했다.  
 
시드니발 첫 항공기로 뉴질랜드 웰링턴 공항에 도착한 여행객이 가족과 재회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시드니발 첫 항공기로 뉴질랜드 웰링턴 공항에 도착한 여행객이 가족과 재회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양국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을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오세아니아에 위치한 양국은 지리적 특성으로 경제 의존도가 높다. 지난 2019년 뉴질랜드를 방문한 호주인은 약 150만 명으로 뉴질랜드 전체 입국자의 40%를 차지한다. 뉴질랜드에서도 같은 해 130만 명의 관광객이 호주를 찾아 26억 호주달러(약 2조2352억원)를 썼다.  
 
다만 모리슨 총리와 아던 총리는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언제든 이번 조치를 중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는 호주와 뉴질랜드의 낮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때문이다. 두 나라 모두 백신 초기 확보에 실패하며 호주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3% 미만이다. 뉴질랜드의 경우 인구의 1%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에 도착한 가족들이 상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에 도착한 가족들이 상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는 나라들이 늘면서 지역별 트래블 버블은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는 오는 5월부터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영국인을 대상으로 입국 후 격리와 코로나19 검사를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