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구의 '세금 폭탄' 해법은 증여?…6.3배 폭등했다

재건축 사업을 진행 중인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의 모습. 뉴스1

재건축 사업을 진행 중인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의 모습. 뉴스1

서울 강남구에서 아파트 증여 건수가 지난 3월 812건을 기록해 직전인 2월 보다 6배 이상 폭증한 것으로 19일 파악됐다. 정부의 '세금 폭탄'을 목전에 둔 다주택자들이 버티기나 매도 대신 증여를 선택한 결과로 보인다.
 
19일 한국부동산원의 월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3월 강남구의 아파트 증여 건수는 812건이었다. 2월에는 129건이었다. 한 달 만에 무려 6.29배나 급등한 셈이다. 월 증여 건수가 812건을 기록한 것은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6년 1월 이후 두 번째로 높다. 증여 건수가 최고로 많았던 때는 2018년 6월(832건)이었다.
 
강남구 아파트 증여 건수는 지난해 8월 409건 이후 6개월 동안 207건→47건→111건→84건→65건→129건 등 100건 안팎에서 등락을 기록했다.
 
지난달 강남구에서 발생한 아파트 거래(1174건) 중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도 69.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매매(23.3%)나 기타소유권 이전(7.2%) 등보다 월등히 많았다.
 
오는 6월부터 다주택자의 경우 3주택자 이상(조정대상지역은 2주택자 이상) 종부세가 기존 0.6∼3.2%에서 1.2∼6.0%로 상향 조정된다. 양도소득세 기본세율도 6월부터 변한다. 지금은 기본세율 6∼45% 수준에서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의 경우 10%p, 3주택자 이상자는 20%p를 가산하고 있지만 6월부터는 중과세율이 각각 20∼30%포인트로 올라간다. 이렇게 되면 다주택자의 양도세 최고세율이 65∼75%로 높아져 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6월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중과와 양도소득세 인상을 앞두고 버티기냐 매도냐 증여냐 세 갈림길에 섰던 강남의 다주택자 다수가 증여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