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패 12일만 육성…文 "질책 쓴약 여기고 새출발"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국민의 질책을 쓴약으로 여기고, 국정 전반을 돌아보며 새출발의 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임기 마지막 날까지 흔들림 없이 국민과 역사가 부여한 책무를 다하자는 다짐을 새롭게 한다. 성과는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고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 질책'이란 표현은 재·보선 참패를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변인의 전언이 아닌 문 대통령의 육성으로 참패와 관련된 언급이 나온 건 선거 후 12일만이다.문 대통령은 4·7 재·보선 다음날인 8일엔 대변인을 통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무엇이 문제이고 과제인지 냉정하게 직시하고 무거운 책임감과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한다”며 특히 “공직기강을 철저히 확립하고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라”고 했다. 그런뒤 “마지막까지 부패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유능하라”, “정책을 더 세심하게 점검하라”,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데 전력을 기울이라”는 등의 당부를 이어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기조 전환보다 기존 정책의 마무리에 초점을 맞췄다. “부족한 것은 고치겠다”고 했지만, 무엇이 부족했는지도 설명하지 않았다. 오히려 발언의 상당 부분을 할애해 자신의 업적을 설명했다.  
 
“불평등이 심화되고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시대적 상황에서 더불어 잘살고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매진했다”, “출범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었다.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전쟁의 위기를 걷어내고 세번의 남북 정상회담과 역사적인 북ㆍ미 정상회담이 성사되는 성과를 거뒀다”, "선진적 방역체계와 적극적 재정 정책이 어우러져 세계적으로 방역에서 모범국가, 경제위기 극복에서 선도그룹으로 평가받는 나라가 됐다”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지난해 여당의 총선 승리 직후에 개최된 4.19 기념식에도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올해는 기념식 참석 없이 기념탑 분향 일정만 소화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지난해 여당의 총선 승리 직후에 개최된 4.19 기념식에도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올해는 기념식 참석 없이 기념탑 분향 일정만 소화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야당과의) 소통과 협력에도 힘써달라”며 “선거로 단체장이 바뀐 지자체와 특별한 협력 체제를 구축해 달라. 방역관리에 허점이 생기거나 부동산 시장이 다시 불안한 상황이 되지 않도록 충분히 소통하고 긴밀히 협력하라”고 했다.

 
◇“백신 협력 공조”=문 대통령은 5월 말 한ㆍ미 정상회담과 관련 “코로나 대응, 백신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의 긴밀한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며 백신 문제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논의할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화상 기후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하순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4월 16일 밝혔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하순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4월 16일 밝혔다. 연합뉴스

이날 회의에는 “백신 도입이 급하지 않다”고 했던 기모란 신임 방역기획관은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직제개편이 마무리되는 21일부터 출근한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