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슈퍼리그 슬로건 공개 '매주, 최고의 팀, 최고의 선수들과'

유럽 슈퍼리그(ESL) 슬로건.

유럽 슈퍼리그(ESL) 슬로건.

 
'THE BEST CLUBS. THE BEST PLAYERS. EVERY WEEK.' 
 
단 하루만에 출범을 알리며 엄청난 폭풍을 불러오고 있는 유럽슈퍼리그(ESL)가 슬로건을 공개했다.  
 
직역하면 '매주, 최고의 클럽, 최고의 선수들과'라는 뜻의 슬로건은 보도자료에서 "시즌 동안 유럽 대회의 수준을 향상시키고 최고의 클럽과 선수들이 정기적으로 경쟁할 수 있는 대회를 구상했다"고 밝힌 유럽슈퍼리그의 출범 이유를 모두 담고 있다.
 
이탈리아의 AC밀란, 인터밀란, 유벤투스, 스페인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의 아스날, 첼시, 리버풀, 맨시티, 맨유, 토트넘 등 12개 빅클럽 구단들이 참가를 결정한 유럽슈퍼리그는 추후 3팀을 더하여 15개 ‘창립 구단’으로 영구 참가 자격을 얻는다.  
 
5팀은 직전 시즌 성적 등을 기준으로 매년 바뀐다. 총 20개 구단이 출전해 2022-23시즌부터 리그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최종적으로 8팀이 뽑히면 챔피언스리그와 동일한 방식으로 토너먼트 대회를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리그에 참가하는 20개 팀은 10팀씩 2그룹으로 나눠 주중,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진행한다.  
 
각 그룹 3위까지 8강에 직행하고, 남은 두 팀은 각 조 4위와 5위 간의 플레이오프를 통해 진출한다.
 
8강과 4강은 홈 앤드 어웨이 2경기에 걸쳐 치러지며 챔피언스리그와 동일한 방식으로 토너먼트 대회를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팀은 모든 경기에 승리를 한다면 약 3270억원으로 어마어마한 상금을 얻는다.  
 
이 대회는 8월에 시작해 이듬해 5월에 종료될 예정이다.
 
김도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