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세혁, 안와 골절 수술 마쳤다…"22~23일 퇴원"

헤드샷을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두산 박세혁 [뉴스1]

헤드샷을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두산 박세혁 [뉴스1]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포수 박세혁(31)이 안와 골절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두산은 19일 "박세혁이 이날 오전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성형외과와 안과 전문의 협진으로 수술을 받았다. 22일 혹은 23일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세혁은 16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8회 초 1사 후 타석에 나섰다가 상대 투수 김대유의 직구에 헬멧을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검진 결과 오른쪽 안와 골절 진단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고 19일 수술대에 올랐다.  
 
두산은 "박세혁의 재활에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퇴원 시점에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