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강서구 ‘2021년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 사업’ 추진

초저출산 시대, 난임 문제 해결을 위해 강서구가 발 벗고 나섰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을 위해 ‘2021년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통 한의약 방법을 통해 임신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출산율을 끌어 올린다는 취지다.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 사업은 한의학적인 치료(한약 복용)를 기반으로 난임부부의 건강증진과 생활 질 개선을 통해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구는 올해 난임부부 84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강서구에 주소지를 둔 만 41세 이하(여성 나이 기준)의 원인불명의 난임진단을 받은 부부이며, 사실혼 부부도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신청일 기준으로 서울시 거주 기간이 6개월 이상이어야 하며, 국가 난임 부부 시술비 지원과 동시 지원은 불가하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3개월간 난임치료를 위한 한약 첩약 비용의 90%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대상자는 첩약비용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난임부부는 먼저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지원 대상 적격 여부 자가점검을 진행해야 한다.
 
자가점검 후 결과지를 출력하여 참여 신청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 원인불명의 난임을 확인할 수 있는 진단서 등 관련서류와 함께 강서구보건소 건강관리과에 방문하여 제출하면 된다. 사실혼인 경우 증빙서류를 추가로 제출해야 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에 필요한 서식도 내려 받을 수 있다.
 
구는 서류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며, 선정된 난임부부는 지원결정통지서를 발급받아 지정된 한의원 중 선택해서 치료를 받으면 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난임으로 고통 받고 있는 가정의 경제적, 심리적 부담이 조금이나마 경감되길 바란다”라며, “사회적 문제인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