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e음 온라인몰 ‘인천직구’로 새롭게 출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9일 새롭게 탄생하는 인천e음 내 인천 소상공인 온라인몰 ‘인천직구(前인천굿즈)’의 활성화를 위해 인천테크노파크, 소상공인연합회, 인천유망기업연합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원장, 홍종진 소상공인연합회장, 김동원 인천유망기업연합회장이 참석했으며, 인천직구 입점업체 대표와 시민들이 온라인 행사에 참여해‘인천직구’의 출범을 축하했다.  
 
시는 2019년 인천e음 내 부가서비스로 시작한 인천굿즈의 명칭을 인천상품을 유통마진 없이 직접 구매한다는 의미를 강조해‘인천직구’로 변경한다.
 
‘인천직구’는 인천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제품들을 146만 명 인천e음 사용자가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모바일로 결제할 수 있는 시민전용복지몰로 현재까지 약 16억 원, 10만개의 상품이 판매됐다.  
 
입점대상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입점료, 판매수수료, 홍보비 부담 없이 온라인 판로를 개척 할 수 있고, 이용자들은 10% 캐시백과 함께 인천에서 생산한 우수한 제품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어 착한소비로 인천지역사랑을 실천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인천테크노파크를 통해 입점업체에 대한 멘토링 및 마케팅 지원을 확대하고, 소상공인연합회와 인천유망기업연합회는 신규 입점을 안내하고 홍보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4월 19일부터 5월 2일까지 2주간‘인천직구’ 출범 이벤트로 더블캐시백(20%), 첫 구매 감사쿠폰(3,000원), 배송비 지원(매일 50명), 인천직구 소문내기(150만원 상당 경품), 베스트 리뷰, 릴레이특가, 1+1특가전 등이 다양하게 제공된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e음 앱 인천e몰의‘인천직구’에서 확인하면 된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들께서는‘인천직구’에서 쇼핑도 하고 출범 이벤트도 참여해 많은 혜택을 누리시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서는 ‘인천직구’입점지원을 받아 온라인 판매 경쟁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우수한 제품들을‘인천직구’라는 또 하나의 이음으로 만날 수 있어 인천e음이 지역공동체 플랫폼으로 더욱 발전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