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접종 시작 후 확진 3배 급증…中백신 믿은 칠레 뼈아픈 실수

칠레 산티아고의 한 백신 접종 센터에서 의료진이 중국의 시노백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칠레 산티아고의 한 백신 접종 센터에서 의료진이 중국의 시노백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남미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상위국으로 꼽히는 칠레가 되려 확진자 급증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다. 현지 보건 전문가들은 중국산 백신을 과대평가하고, 섣부르게 봉쇄를 완화한 게 문제가 됐다고 지적한다.   
   

백신 접종과 함께 봉쇄 완화 시작
확진 급증하며 방역 체계 무너져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칠레가 ‘중국산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 예방 효과가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날 칠레 보건당국은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맞은 총 1050만 명을 분석한 결과 67%의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입원은 85%, 중환자실 입원은 89%를 예방하고, 사망 예방 효과도 80%로 나타났다. 
 
보건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보건부 고문인 라파엘 아라오스 박사는 “모두가 시노백 백신을 접종한다면 감염자는 100명에서 33명으로, 사망자는 100명에서 20명으로 줄어들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中 백신, 한 번 맞아서는 효과 없다는 의미" 

그러나 보건 전문가들은 1회 접종과 2회 접종 간 예방 효과 차이에 주목했다. WSJ에 따르면 이번 분석 결과 1회 접종 효과는 16%, 2회 접종 효과는 67%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중국산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는 예방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지난주 칠레 대학교에서도 비슷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칠레대가 백신 접종자 700만 명의 예방 효과를 추정 분석한 결과 2회 접종 14일 뒤 감염 예방 효과는 56.5%에 달했지만, 1회 접종 예방 효과는 3%에 그쳤다. 참고로 WSJ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2차 접종 6개월 뒤 91.3%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 
 
칠레 전염병 전문가 클라우디아 코르테스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산 백신은 한 번 접종만으로 예방 효과가 약하다는 증거가 없었다”면서 “하지만 이제 2회 접종의 필요성이 명확하게 설명됐고, 더는 기다릴 필요 없이 2회차 접종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백신 과대평가에 성급한 봉쇄 완화  

이번 결과에 비춰볼 때 전문가들은 중국산 백신을 너무 믿고 성급하게 봉쇄를 완화한 것이 확진자 수 급증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칠레는 전체 1900여만 인구 중 760만 명 이상이 적어도 백신을 한 차례 맞았고, 2회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450만 명 정도다. 그러나 지난 12월 백신 접종과 동시에 방역 체계도 함께 무너졌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칠레는 백신 접종을 시작하자마자 1월부터 일부 상업 시설의 문을 열었다. 레스토랑, 해변 등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로 가득 찼고, 극장과 체육시설도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여기에 여름 휴가철까지 겹치면서 해외 여행객도 늘었다. 
 
칠레 산티아고의 한 학교에서 교사와 직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칠레 산티아고의 한 학교에서 교사와 직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봉쇄 완화의 후폭풍은 거셌다. 1~3월 내내 하루 확진자가 3000~4000명대를 유지하더니 4월 들어서는 연일 6000~7000명대를 오가며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백신 접종 시작 때의 2000명대 수준보다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보건 당국은 부랴부랴 이동과 집회 금지령을 내리고, 국경을 다시 폐쇄했지만 이미 20~30대 젊은 층 감염이 급증한 상태다. 수산 부에노 칠레 가톨릭대 면역학 교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칠레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예방 조치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여기에 변이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WSJ는 “칠레는 중국산 백신은 한 번 맞아서는 효과가 미미하다는 것을 깨닫고 있으며, 중국산 백신을 맞히고 있는 브라질, 콜롬비아 등에 본보기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칠레 보건 당국은 중국산 백신이 “올바른 선택”이었다고 자평하고 있다. 특히 노인층에서 중증 환자 줄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보건당국은 보고서에서 “70세 이상의 85%를 포함한 500만 명 이상이 2차 접종을 끝내면서 중환자실 입원 환자 중 노인의 비율이 급속도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대로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에서 일상을 즐긴 젊은이들의 감염률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2차 접종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이다. 칠레는 5월 말까지 시노백 총 1420만 개를 추가 공급할 예정이며, 400만 회분의 백신 수입을 협상 중이다. 

 
다만 중국 보건당국이 자국산 백신의 3차 추가 접종(부스터샷) 방안을 언급한 만큼 칠레 당국도 이를 고려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