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본회의 참석한 김의겸 “언론개혁은 제게 주어진 과제”

비례대표직을 승계받은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국회 본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언론개혁 의지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 나와 “우선 사죄 말씀부터 드리겠다. 2년 전 있었던 제 집 문제와 관련해서다. 온 국민이 집값 문제로 불안에 떨고 있는데 공직자인 제가 큰돈을 들여 집을 샀다. 청와대 대변인은 늘 삼가고 조심해야 하는 자리인데도 위중함을 망각했다”고 말했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회의원 선서를 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회의원 선서를 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지난 2년 후회하며 살았다. 오명을 씻어보려고 몸부림을 쳐봤다. 집을 팔고 세금을 내고 남은 돈 3억7000만원을 한국장학재단에 기부도 해봤다. 그러나 제 잘못이 가벼워지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으로 죽은 목숨이나 진배 없었다. 그런데 뜻밖에도 오늘 이 자리에 서게 됐다”며 “김진애 의원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당원과 국민이 넘어진 저를 다시 일으켜 세워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언론개혁은 저에게 주어진 과제”라며 “저는 한겨레 기자로 27년 동안 일했다. 마지막까지도 취재 현장에 서 있었다. 자랑스러운 시절이었다. 일선의 현장 기자들이 존중받는 언론 생태계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고민하는 데서부터 시작하겠다”며 “언론개혁이 무척 어려운 과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국민이 다시 기회를 주신 만큼 열심히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김진애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비례대표를 승계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시절 흑석동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바 있어, 김진애 전 의원의 상임위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을 이어받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논란이 일었다. 결국 김 의원은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배정됐다.
 
이날 오전 김 의원은 문체위 전체회의에도 참석했다. 그는 인사말을 통해 “뒤늦게, 어렵게 이 자리에 온 만큼 모자란 점을 보충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 많이 이끌어달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논란과 문제가 불거진 지 불과 1년밖에 되지 않았는데 자숙과 자중은 고사하고 순번이 돌아온 고위 공직자의 자리에 다시 나서는 것이 유감이다”며 “대한민국의 정신 토양을 만드는 문체위에 왔다는 데 국민의힘 의원들 모두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은 언론계에 계셨기 때문에 문체위에 오시는 게 맞다”며 “우리 상임위에서 그간 쌓은 경험을 발휘한다는 것이니까 그 점에 유념해주시고 따뜻하게 맞아달라”고 김 의원을 감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