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여수서 150척 해상시위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돌산대교 앞 바다에서 어민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규탄하며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돌산대교 앞 바다에서 어민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규탄하며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양 방출 결정 즉각 철회하라"

"일본 정부는 수산인의 생존과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권오봉 시장 등 300명 국동항서 규탄대회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 수변공원. 여수지역 어민 등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규탄대회'가 열렸다.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자 어민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여수 수산인들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분노를 억누를 길이 없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권오봉 여수시장과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 김상문 여수수협 조합장, 노평우 여수수산인협회장 등도 규탄대회에 참석해 한목소리를 냈다.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 수변공원에서 열린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 수변공원에서 열린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하라" 

이들은 "후쿠시마 인근 바다는 물론 북태평양 전체 바다가 방사능으로 오염될 것"이라며 "설사 원전 오염수가 한국 해역에 직접 유입되지 않더라도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에 대한 국민의 우려만으로도 우리 수산물은 궤멸적인 피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철회가 있을 때까지 일본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하라"고 요구했다.
 
어민들은 행사를 마친 뒤 어선 150여 척을 동원해 해상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집어등을 밝힌 채 일본을 규탄하는 깃발과 현수막을 나부끼며 오동도와 돌산도를 돌았다.
 
19일 전남 여수 어민들이 '日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일본 규탄 대회'를 마친 뒤 어선 150여 척을 동원해 근해를 돌며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19일 전남 여수 어민들이 '日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일본 규탄 대회'를 마친 뒤 어선 150여 척을 동원해 근해를 돌며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해남·신안 어민들, 일본 정부 규탄

해남·신안지역 어민들도 이날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명현관 해남군수와 해남군수협·수산업경영인회·전복양식협회·마른김생산자연합회·어촌계장단협의회 등 관내 수산단체 대표들은 해남군청 앞에 모여 "삼면이 청정 바다로 둘러싸인 해남군 또한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우리 어민들의 안전과 생계에 막대한 타격을 가져올 것이 자명하다"며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전북지역 시민·사회·환경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며 방류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전북지역 시민·사회·환경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며 방류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전북서도 "정부·지자체 대책" 촉구

전북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등 전북지역 시민·사회·환경단체들은 이날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일본 정부가 비용이 가장 저렴한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며 "오염수가 방류된다면 방사성 물질이 제주도와 서해에 도달해 인접국인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사고의 대가를 우리 국민이 치러서는 안 되고 정부와 지자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창지역 어민들도 집단 반발했다. 고창수협과 한국수산업경영인 고창군연합회, 관내 13개 어촌계 등은 이날 고창군 고창수협 본점 앞에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우리 바다를 방사능으로 오염시키려는 일본 정부 각성하라" 등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경남 거제지역 수산산업 대표들이 19일 오후 구조라항 인근에서 어선 50여 척을 동원해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거제시

경남 거제지역 수산산업 대표들이 19일 오후 구조라항 인근에서 어선 50여 척을 동원해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거제시

경남 거제서도 어선 50척 해상 시위 

경남 거제지역 수산산업 대표들도 이날 오후 구조라항에서 어선 50여 척을 동원해 해상 시위를 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내고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 ▶한국 정부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철회가 있을 때까지 일본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할 것 등을 요구했다. 
 
여수·해남·신안·전주·고창·거제=김준희·위성욱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