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1인 가구 5대 고통 줄인다" 130만명 대상 TF 가동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전담 팀을 만들어 130만명 규모인 서울지역 1인가구에 대한 전방위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 "전담팀으로 빈곤·안전 해결"

 
서울시는 19일 오 시장이 1호 공약으로 내건 ‘1인가구 특별대책 태스크포스(TF)’를 즉시 가동한다고 밝혔다. 일단 TF 형태로 시작한 뒤 5월부터는 규칙 개정을 거쳐 시장 직속의 정규 조직인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단’를 정식으로 만든단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 내에서 1인 가구 지원을 실·국·본부별로 흩어져서 하고 있는데, 추진단에서 이를 결합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단장은 시 국장급인 강선섭 민생사법경찰단장이, 반장은 임지훈 캠퍼스타운활성화과장이 임명됐다. 강선섭 단장은 서울시 감사담당관, 사회적경제담당관 등 지냈다. TF는 단장 1명, 반장 1명, 실무직원 15명 등 모두 17명으로 꾸려진다. 다음 달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단이 출범하면 2개반, 6개팀 등 모두 32명으로 확대된다.
 

“손목에 스마트워치 채워 건강 관리”

오 시장의 1인 가구 정책은 그동안 정책 대상에서 소외된 1인가구의 5대 고통인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 문제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존에 시의 각 정책실에서 진행되던 사업을 재구조화하거나,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안전 분야는 구열별 경비원 지원, 이중잠금장치 및 긴급벨 설치, CCTV 확대 설치, 전담경찰제 도입 등이 포함됐다.
 
질병 분야는 시민들의 손목에 스마트워치를 보급하는 ‘서울안심워치’ 사업, 지역거점병원·보건소 등 협업, 주치의제도 도입으로 관리하겠다고 했다. 빈곤 대책으론 기업 소개 인력풀 마련, 어르신 자존감 향상 직업 창출, 일자리 연계 교육이 있다. 1인 가구의 외로움은 외로움·우울 연구, 3년제 노인대학 운영, 상담 카운슬링 멘토 그룹 형성 등으로 해결하겠다고 했다. 주거 대책은 쉐어하우스 공급, 클러스터형 주택공급, 주택관리서비스, 반려동물과 지낼 수 있는 생활환경 지원 등이 담겼다.
 

吳 “1인 가구 느는데 지원 부족…본격 나서겠다“  

이밖에 추진단은 1인 가구에 대한 수요 조사를 통해 새로운 과제를 발굴해나갈 방침이다. 서울시 1인가구는 현재 130만 가구로 2010년(85만 가구) 대비 약 1.5배 증가한 상황이다. 전체 가구의 33%나 되지만 1인가구 지원 대책이 주택, 복지, 안전 등 분야별로 분산돼있어 종합적인 지원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오세훈 시장은 “혼자 살기 때문에 불편하고 불안한 시민들의 5대 고통을 해소하는데 본격적으로 나서겠다. 사회의 주요 구성원이자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1인가구에 대한 정책이 인구·사회학적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 실태를 개선해 1인가구 지원의 실행력을 높이겠다”며 “TF 신설을 시작으로 수요자들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정책을 개발해 종합적·입체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