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식용유로 기저귀·자동차 소재 만든다”…LG화학, 친환경 국제인증 획득

LG화학 석유화학·글로벌사업추진총괄 허성우 부사장(왼쪽)이 19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ISCC의 국내 공식 대행사인 컨트롤유니온코리아 이수용 대표이사로부터 ISCC Plus 인증서를 받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 석유화학·글로벌사업추진총괄 허성우 부사장(왼쪽)이 19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ISCC의 국내 공식 대행사인 컨트롤유니온코리아 이수용 대표이사로부터 ISCC Plus 인증서를 받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이 폐식용유 등으로 만든 바이오 제품 9종으로 국내 첫 친환경 국제인증을 받았다. 이들 제품은 오는 6월부터 생산돼 기저귀, 가전제품, 자동차 소재 등을 만드는데 쓰일 예정이다.
 
LG화학은 고흡수성수지(SAP), 폴리올레핀(PO), 폴리카보네이트(PC) 컴파운드 등 바이오 제품(Bio-balanced) 9종에 대해 친환경 국제 인증인 ‘지속가능성·탄소 인증(ISCC 플러스)’을 국내 최초로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 제품들은 폐식용유, 팜오일 등 재생 가능한 식물성 원료로 생산한 것으로 기저귀, 정보통신(IT) 제품, 가전제품, 자동차 소재 등에 쓰인다. LG화학은 이들 제품의 원료 공급, 생산, 구매·판매 과정에 대해서도 국내 최초로 ISCC 플러스 인증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LG화학에 따르면 ISCC 플러스 인증은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 지침’을 적용한 인증 제도다. 전 세계 130여개 친환경 원료 제조업체와 연구기관 등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으며 친환경 바이오 제품 등의 지속가능성을 입증하는 대표적인 수단이자 가장 엄격한 인증이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11월 LG화학은 친환경 제품 생산을 위한 바이오 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세계 최대 바이오디젤 기업인 핀란드 네스테와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 친환경 인증을 받은 9종의 제품은 오는 6월부터 여수·익산공장에서 생산된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지속가능성 분야 최고 권위의 ISCC 플러스 인증을 통해 친환경 바이오 제품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며 “ISCC 플러스 인증 제품 생산과 사업장을 지속 확대해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제품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