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19 61주년…與 “혁명정신 계승해야” 野 “촛불정신 짓밟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국립 4.19민주묘지 참배를 위해 기념탑으로 향하던 중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국립 4.19민주묘지 참배를 위해 기념탑으로 향하던 중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뉴스1

4·19혁명 61주년을 맞이한 19일 여야는 혁명 정신에 공감을 표하면서도 서로 다른 가치를 강조했다. 특히 야권은 정부·여당이 4·19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며 쓴소리를 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19혁명은 민주주의가 위협받을 때마다 불의에 굴하지 않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일구는 역사적 이정표가 되었다”며 “4·19혁명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헌법적 가치다. 앞으로 더욱 성숙한 민주주의가 완성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계승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4·19혁명 정신을 오롯이 계승하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야권은 추모의 뜻을 전달하면서도 현재 정부·여당이 자유민주주의로 표방되는 4·19 정신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61년이 지난 지금, 피로 지켜낸 자유민주주의가 위협받고 법치주의가 짓밟히고 있다”며 “위대한 우리 국민은 지난 보궐선거에서 무능과 위선으로 국민을 기만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셨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은 반성은 커녕 여전히 오만과 독선에 빠져있다. 우리가 오늘 4·19 혁명의 정신을 다시금 되새겨야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4·19 혁명의 날에 문재인 정권은 지난 4년간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자신들의 폭정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해야 한다”며 “특히 민주화 운동을 자신의 전유물처럼 독점하며 민주주의를 팔아온 586세력들은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죄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선배님들이 피 흘려 지키고자 했던 소중한 가치와 원칙들이 2021년 지금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정의와 공정은 자신들의 유불리만 따지는 ‘선택적 정의’와 돌아가면서 해 먹는 ‘자기들끼리의 공정’으로 변질됐다”며 “촛불 정신으로 집권했다는 현 정권이 절차적 정당성과 법치의 촛불정신을 짓밟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 역시 “4·19 혁명이 미완으로 그친 것은 당시 민주당 정권 때문”이라며 “정치권력의 민주화를 갈망한 시민들을 조롱한 기득권 양당에 맞서 정치개혁을 향한 항쟁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