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사위장 거론 정청래 "내가 하면 하늘 무너지나, 웃음 난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가 법제사법위원장을 맡으면 하늘이 무너지기라도 하느냐"며 "정청래는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안 된다는 국회법이라도 있느냐"고 주장했다. 법사위장을 맡았던 윤호중 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당내에선 선수(選數)와 나이를 고려해 상임위원장을 정해온 관례에 따라 3선의 정 의원이 '1 순위'로 거론돼왔다. 
 
정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보도를 보고 있노라면 살포시 웃음이 난다"며 "사실 국회는 고요한데 정치권 어디에서 술렁인다는 말이냐. 언론들만 술렁술렁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제가 법사위원장이 되면 언론개혁 할까 봐두려우냐. 제가 법사위원장이 되면 국민의힘이 많이 손해를 보느냐"며 "민주당에서 순리적으로 결정하면 될 일이지 언론과 국민의힘에서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마치 언론과 국민의힘에서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는 되고 안 되고, 민주당 당 대표는 누가 되면 큰일 난다'고 내정 간섭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며 "저는 당의 결정을 존중하겠다. 저는 항상 선당후사 했다. 당에서 하라면 하는 거고 하지 말라면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저는 피하지 않겠다고 이미 말씀드렸다"며 "저는 손들고 저요저요 하지도 않지만 어려운 길 피하지도 않는다. 하도 언론이 호들갑이라서 한 말씀 드린다"고 글을 마쳤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