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22일 기후정상회의…바이든과 첫 화상 회담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세계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에 따른 것으로,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화상 만남은 처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4월 22일 화상으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리는 다자회의다.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22일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기후목표 증진’을 주제로 개최되는 첫번째정상세션에 참석한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한국을 포함해 주요경제국포럼(MEF) 17개 회원국과 아시아태평양·중동·유럽·미주 등의 주요국 정상들이 함께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초청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외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우리 정부는 오는 5월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와 미국이 주최하는 기후 정상회의를 연계해 기후 분야에서 다자협력을 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박 대변인은 “기후환경분야에서의 한미간 협력 확대를 통해 한미동맹 강화에 기여하고, 우리나라의 기후대응 선도국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세계기후정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2050 탄소중립’과 관련해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CD)의 추가 상향과 해외석탄 공적금융지원 중단 등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후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단독 화상면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그럴 계획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지는 않지만 가변적일 수 있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