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원단장 자처' 정용진 부회장, 경쟁사 매장 방문하는 이유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더현대 서울 매장을 배경으로 찍은 셀카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더현대 서울 매장을 배경으로 찍은 셀카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경쟁사 방문하는 현장 경영 행보를 계속해서 이어나가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이 지난 주말 ‘더현대 서울’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현대 서울은 현대백화점이 지난 2월 오픈한 곳으로 요즘 떠오르고 있는 핫플레이스다. 정 부회장이 주도하고 있는 신세계백화점의 경쟁사이기도 하다.  
 
지난 18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현대 서울에서 본인이 직접 촬영한 짧은 영상과 사진들을 공개했다. 해시태그를 보면 이날 정 부회장은 신세계 강남, 신세계 영등포 백화점을 둘러본 뒤 더현대 서울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백화점을 둘러보며 현장 경영행보를 보인 뒤 요즘 떠오르는 경쟁사의 백화점을 방문한 것이다.  
 
더현대 서울은 지난 2월 오픈 후 한 달 매출이 1100억원을 거두는 등 최근 각광 받고 있는 백화점 신규 점포로 꼽힌다. 서울 최대 규모의 백화점으로 휴식공간과 문화공간을 절반 이상 배치한 ‘리테일테라피’ 개념으로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로 인해 벌써부터 올해 매출 1조원 달성 전망이 나오는 등 흥행이 기대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자사의 현장뿐 아니라 경쟁사의 현장도 수시로 방문하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소통하는 정 부회장은 새로운 핫플레이스 등을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 모습이다. 경쟁사 방문을 통해 경영 인사이트도 얻고 있다. 정 부회장은 경쟁사인 롯데마트 매장을 둘러본 뒤 “많이 배우고 나옴”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호텔 경쟁업체인 롯데 시그니엘 부산을 방문한 뒤 인스타그램에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 이외 현대백화점 판교점, 롯데몰 김포공항점 등도 방문했다.  
 
재벌 오너가에서 SNS를 통해 자신의 생활을 공개하고 대중과 소통하는 건 흔하지 않다. 정 회장은 가족들의 일상 모습, 연예인과 기념촬영, 요리, 맛집 등 여느 일반인처럼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게시물은 30개 남짓이지만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60만명에 달하는 ‘SNS 스타’다.  
 
정용진 부회장이 SSG 랜더스의 유니폼 입고 구단 응원단장을 자처하고 있다.

정용진 부회장이 SSG 랜더스의 유니폼 입고 구단 응원단장을 자처하고 있다.

 
홍보와 마케팅을 위해서 기꺼이 자신을 활용한다. 요즘에는 자사의 SSG 랜더스 야구단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정 부회장은 18일 SSG 유니폼을 풀 착장한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하기도 했다. 레전드 박찬호의 “지명타자입니까? 아니면 구원투수입니까?”라는 댓글에 “응원단장ㅎ”라는 답글을 남기며 구단 홍보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줬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